본문으로 바로가기
39699006 0092017081239699006 05 0506001 5.17.9-RELEASE 9 뉴시스 36399822

[K리그]'곽광선 자책골' 서울, 82번째 슈퍼매치서 웃었다.

글자크기
뉴시스

FC서울 황선홍 감독, 슈퍼매치 승리


【수원=뉴시스】황보현 기자 = 82번째 슈퍼매치 승자는 FC서울이었다.

FC서울은 12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 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26라운드 수원 삼성과의 슈퍼매치서 곽광선의 자책골을 앞세워 1-0으로 승리했다.

승점 3점을 획득한 서울은 승점 41을 기록하며 최근 리그 6경기서 4승1무1패를 거뒀다. 또한 올 시즌 3번의 슈퍼매치서 2승1무로 강세를 이어갔다.

반면 리그 7경기 연속 무패(6승1무) 행진을 달리던 수원(승점 46)은 상승세가 꺾였다. 아울러 수원은 올 시즌 슈퍼매치서 1무2패로 웃지 못했다.

경기 초반 양팀은 탐색전을 벌이며 경기를 풀었다. 수원 조나탄과 서울 데얀은 상대 수비수에 고전하며 찬스를 잡지 못했다.

팽팽하던 승부는 전반 44분경 조나탄의 부상으로 서울 쪽으로 기울었다. 조나탄은 서울 김원균과 잦은 충돌로 오른쪽 발목에 부상을 입고 실려나갔다. 응급조치를 받고 다시 들어왔지만 그라운드에 쓰러지며 결국 교체 됐다.

후반 들어 서울이 데얀을 앞세워 수원을 몰아쳤다. 수원은 주포 조나탄의 이탈이 아쉬웠다. 조나탄을 대신해 그라운드를 밟은 산토스가 고군분투 했지만 상대 골키퍼의 선방에 막히면서 침묵했다.

후반 3분 서울 고요한이 패널티박스 정면 부근에서 노마크 슈팅을 날렸지만 신화용 골키퍼가 선방했다. 이후 신화용은 데얀과 윤일록의 슈팅을 잇따라 막아내며 선방쇼를 펼쳤다.

신화용의 선방쇼는 후반 15분 깨졌다. 왼쪽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수원 중앙수비수 곽광선이 걷어내려고 했지만 발을 맞고 수원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분위기를 탄 서울은 데얀을 앞세워 추가골 사냥에 나섰지만 결정력에서 아쉬웠다. 수원도 몇차례 기회를 잡았다. 후반 27분과 30분 산토스의 슈팅이 모두 골문을 외면했다.

수원은 막판까지 힘을 짜냈지만 체력적인 문제에 발목을 잡히면서 7경기 무패행진을 마감했다.

hbh@newsis.com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