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695452 0232017081239695452 03 0301001 5.17.5-RELEASE 23 아시아경제 0

'금사재기' 열풍부나…미니골드바 판매량 5배 ↑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조은임 기자]북한과 미국이 연일 '말 폭탄'을 쏟아내면서 미니 골드바(Gold Bar) 판매가 급증하고 있다. '한반도 8월 위기설'에 고액 자산가들을 중심으로 안전자산인 금의 사재기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12일 한국금거래소(Korea Gold Exchange)에 따르면 100g 단위 미니 골드바가 지난 9일부터 하루 평균 250개 안팎씩 판매되고 있다. 평소 하루 평균 50개 정도 팔리던
미니 골드바의 판매량이 400% 급증한 것이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화염과 분노' 발언을 한 시점은 지난 9일부터 하루 평균 20개 정도 판매되던 10g 단위 초미니 골드바도 하루 평균 100개 안팎으로 판매 수량이 뛰었다.

통상 거래량이 많은 1㎏짜리 골드바는 개당 가격이 약 5400만원으로 워낙 고가인 데다 소지와 이동이 불편해 미니 골드바 판매가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금거래소에서 10g짜리 미니 골드바는 약 55만원, 100g짜리 미니 골드바는 약 540만원에 판매되고 있다.

국제 금값이 크게 뛰고 있는 것도 금 판매가 증가한 요인으로 지목된다. 지난 9일(현지시간)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물 금값은 전날보다 온스당 16.70달러(1.3%) 오른 1,279.3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하루 상승 폭으로는 지난 5월 중순이후 석 달 만에 최대폭이다.

10일에는 전날보다 온스당 10.80달러(0.8%)가 더 올라 1290.10달러에 마감됐다. 한반도를 둘러싼 지정학적 위험이 커지면서 안전자산인 금 시장으로 투자자금이 몰린 것으로 분석된다.

조은임 기자 goodn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