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695228 0032017081239695228 01 0101001 5.17.9-RELEASE 3 연합뉴스 0

성주 사드 기지서 전자파·소음 측정 일정 들어가

글자크기
연합뉴스

성주 사드기지 전자파 측정(PG)
[제작 이태호]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환경부와 국방부가 12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 내 전자파·소음 측정 일정에 들어갔다.

환경부와 국방부는 12일 오전 9시 30분께 서울에서 헬기를 타고 경북 성주군에 있는 사드 기지로 이동해 현재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현장 확인 작업을 준비 중이다.

정부는 지난 10일 주민과 반대 단체 등의 반발을 고려해 헬기를 타고 기지에 진입, 사드 레이더 전자파·소음 측정을 할 계획이었지만 기상 악화로 헬기가 이륙하지 못해 이날로 일정을 연기했다.

연합뉴스

사드 기지서 전자파·소음 측정
(성주=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국방부와 환경부 관계자들이 12일 오후 경북 성주에 있는 주한미군 사드 기지에서 전자파·소음 측정을 하기 위해 사드 발사대 앞을 지나고 있다. psykims@yna.co.kr



이날 현장 확인에는 환경부와 국방부,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KEI), 한국환경공단, 김천시, 성주군 관계자와 기자단 등 30여 명이 참여한다.

정부는 전자파·소음 등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항목의 측정 결과를 현장에서 처음 공개한다.

환경부는 국방부가 앞서 제출한 소규모 환경영향평가서 기재값과 이날 현장 측정값 등을 비교 검토하고 기타 유해 요인을 살핀 뒤 관계 전문가 회의를 거쳐 필요하면 국방부에 보완을 요청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사과하는 토머스 밴달 주한 미 8군사령관
(서울=연합뉴스) 토머스 밴달 주한 미 8군 사령관이 12일 경북 성주 주한미군 사드 기지에 대한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현장 확인 작업을 앞두고 기지 내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배치 당시 성주 주민을 보고 웃은 우리 장병의 행동은 부적절했다"고 사과하고 있다. [국방부 제공=연합뉴스]



현장 확인은 환경영향평가서 내용 중 이해가 어려운 부분, 중점 검토가 필요한 사항 등을 명확히 파악하기 위한 것이다. 이번 현장 확인에서는 전자파와 소음 등 환경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되는 항목을 중점 확인·검토한다.

한편, 이날 전자파·소음 측정을 앞두고 토머스 밴달 주한 미 8군 사령관이 나서 지난 4월 미군 장병의 부적절한 행동에 대해 사과 성명을 낸다. 이 장병은 4월 26일 사드배치 때 차에 탄 채 마을회관을 지나던 한 미군이 영상을 촬영하며 웃어 주민 반발을 샀다.

soho@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