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630287 0242017080939630287 03 0306001 6.0.16-HOTFIX 24 이데일리 0 popular

용산구 "효창6구역 재개발 이주대책 등 논의…주민 피해 최소화"

글자크기

연말 이주 및 철거 진행 예정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기덕 기자] 용산구가 효창제6주택 재개발 정비사업구역 강제철거에 따른 사회적 갈등을 예방하기 위해 오는 11일 효창동주민센터에서 ‘제1차 사전협의체 회의’를 개최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회의에는 사전협의체 위원과 재개발 조합 관계자, 이주대상자 등이 참여한다. 용산구는 지난달 임채권 위원장(공공변호사)을 비롯해 민간전문가 5명과 구청 재개발팀 관계자 등 총 6명으로 협의체 구성을 완료했다. 사전협의체 위원들은 법률, 갈등조정, 감정평가, 도시정비 등 각 분야 전문가로서 재개발 조합과 함께 세입자 등의 이주시기, 이주대책, 보상 등에 관한 사항을 광범위하게 논의한다. 철거 재개발에 따른 원주민들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게 목적이다.

용산구는 협의체에 더 많은 주민들이 참석할 수 있도록 이주대상자에게 개별적으로 안내문을 발송했으며 동주민센터 등 5개소에 별도 안내문을 부착했다.

효창6구역 주택재개발사업은 용산구 효창동 3-250번지 일대에서 진행되고 정비사업이다. 사업 시행면적은 1만8256㎡며, 재개발이 완료되면 지하3층~지상14층 규모로 공동주택 7개동과 부대복리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전체 385가구 중 임대주택은 58가구다. 조합은 지난해 말 사업시행인가를 받은 후 올 초 태영건설을 시공사로 선정했다. 올 하반기 중 구청에 관리처분계획 인가를 요청하고, 연말에 이주와 철거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민선6기 구청장 공약사업인 효창동 재개발이 가시적 성과를 보이고 있다”며 “개발 속도도 중요하지만 사람이 우선되는 개발이 될 수 있도록 원주민, 세입자 보호에 구가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용산구 재정비사업과(2199-7472)로 문의하면 된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