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483806 0372017080139483806 06 0602001 5.17.5-RELEASE 37 헤럴드경제 0

[POP초점]“해도해도 너무하네”…중국의 도 넘은 표절史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tvN 제공


[헤럴드POP=장우영 기자] 중국의 표절이 도를 넘어섰다. 예능 뿐만 아니라 이제는 드라마까지 표절하기에 이르렀다. 중국 내에서도 반발이 심하지만 표절은 끊이지 않고 있어 논란이 커지고 있다.

최근 중국 시나닷컴을 비롯한 현지 매체들은 새로운 TV 시리즈 ‘우리는 사춘기’가 오는 12월 안후이TV를 통해 첫방송된다고 전했다.

여기서 문제가 생겼다. ‘우리는 사춘기’가 tvN ‘응답하라1988’를 표절했다는 부분이다. ‘응답하라1988’은 80년대 쌍문동을 배경으로 청춘들의 이야기를 그렸다. 여기에 가족, 이웃 간의 이야기를 녹여내 방송 당시 tvN 드라마 역대 최고 시청률(18%, 닐슨코리아 기준)을 기록하며 신드롬을 일으켰다.

‘우리는 사춘기’도 80년대를 배경으로 청춘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청춘 뿐만 아니라 가족, 이웃간의 이야기를 버무린다는 점이 ‘응답하라1988’과 꼭 닮았다. ‘우리는 사춘기’는 이미 지난 6월부터 촬영에 돌입했으며, 40부작을 목표로 제작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의 이런 ‘표절’, ‘복제’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한한령 등으로 한류에 대한 규제가 심해져 판권을 구입하는 데 어려워지자 표절을 선택해 공분을 사고 있다. 이에 대한 분노는 한국 뿐만 아니라 중국 내에서도 심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예상된다. 중국 네티즌들은 “아름다운 기억을 깨뜨리지 말아달라”, “저작권 샀나요?” 등의 돌직구도 서슴지 않고 있다.

헤럴드경제

가장 최근에는 ‘윤식당’을 표절한 ‘중찬팅’이 뭇매를 맞았다. 윤여정, 이서진, 신구, 정유미가 해외에서 한식당을 열어 여행객들과 이야기를 나누며 힐링을 전하는 ‘윤식당’의 포맷이 그대로 ‘중찬팅’에 적용됐다. ‘중찬팅’은 조미, 주동우(저우둥위, 황효명(황샤오밍) 등 톱스타를 대거 투입했다. 스타들이 해외로 나가 직접 가게를 운영하는 기본방식부터가 비슷했다.

이러한 논란에 나영석 PD는 “그 프로그램을 본 게 아니라서 ‘표절’이라는 팩트를 확인한 게 아니다. 만약에 진짜로 저희 프로그램을 따라 만든 거라면 기분이 좋지 않다. 포맷이 비싸지 않으니 정품을 구매해주시길 바란다. 그러면 A/S도 해드린다”고 우회적으로 불쾌한 감정을 드러냈다.

헤럴드경제

우리는 사춘기 촬영현장. 웨이보 캡쳐


최근에는 ‘윤식당’을 표절해 논란을 일으켰다면 과거에는 ‘삼시세끼’, ‘안녕하세요’, ‘프로듀스101’, ‘쇼미더머니’, ‘너의 목소리가 보여’, ‘히든싱어’, ‘판타스틱 듀오’ 등 국내 인기 프로그램이 표절 피해를 입었다.

중국 내에서도 표절에 대해 자성하자는 의견이 많지만 아이러니하게도 표절한 프로그램들이 대부분 시청률 상위권에 속해 있다. 시청률과 화제성이 동시에 보장된다는 부분이 표절의 유혹을 끊지 못하는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표절을 했다고 해도 뾰족한 방법이 없다는 점도 문제가 되고 있다. 해도해도 너무한 중국의 표절, 이에 대한 방지책이 절실히 필요한 시점이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