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414990 0102017072739414990 02 0213002 6.0.16-HOTFIX 10 서울신문 0 popular

용산, 미세먼지·해충 한번에 싹~!

글자크기
서울 용산구가 최근 미세먼지 등 대기질 개선 대책의 하나로 친환경 방역소독으로 방역시스템을 전면 개편한다.

용산구는 27일 연막소독을 금지하고 ‘연무소독’ 방식으로 방역 시스템을 전환했다고 밝혔다. 연무소독은 물과 혼합된 친환경 살충제를 50마이크론 이하로 미립화해 분사하는 방식이다.

기존의 연막소독은 이산화탄소를 다량 발생시킬 뿐 아니라 꿀벌 등 다른 생물들에 독성 물질을 체내 축적시킨다는 지적이 있었다.

구 관계자는 “방역 약품 구입 단계에서부터 살충제에 인체와 환경에 무해한 원료를 사용했는지를 엄격히 따지고 있다”고 말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허가 여부도 반드시 확인한다.

용산구에 따르면 지역 내 방역 취약시설은 229곳이다. 경로당 등 복지시설과 공중화장실은 살균소독을, 쓰레기 적환장과 공원은 살충소독을 한다. 빗물펌프장과 유수지, 집수정 등 모기 발생률이 높은 곳은 살충소독과 유충구제소독을 병행한다. 구는 오는 10월까지 집중적으로 친환경 방역을 실시해 감염병 예방에 나설 계획이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지난해 용산에서 처음으로 일본뇌염 환자가 발생했다”면서 “친환경 방역소독을 강화해 대기질을 개선하는 한편 올해는 단 한 건의 감염병도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