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403676 0092017072739403676 02 0213002 6.0.16-HOTFIX 9 뉴시스 0 popular

'하얀 연막소독 그만' 용산구, 방역 시스템 전면 개편

글자크기
뉴시스

연막소독


【서울=뉴시스】강지은 기자 = 요란한 모터 소리와 함께 하얀 연막을 내뿜으며 달려가는 방역소독 차량. 과거에는 이를 쫓아가는 아이들도 많았지만 소독약이 몸에 해롭다는 인식이 퍼지면서 그런 모습은 거의 사라졌다.

특히 희석용 경유를 활용한 연막소독은 연소과정에서 이산화탄소를 다량 발생시킬 뿐만 아니라 독성물질을 체내에 축적시켜 이차적인 문제로 이어진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는 이러한 방역 시스템을 전면 개편하고, 친환경 방역소독으로 모기 등 해충 박멸에 나선다고 27일 밝혔다.

앞서 구는 올해 초 연막소독을 금지하고 '연무소독' 방식으로 방역 시스템을 전환한 바 있다. 연무소독은 물과 혼합된 친환경 살충제를 50마이크론 이하로 미립화해 분사하는 방식이다.

입자의 공중 체류 시간이 길어 일반 분무소독보다 살충 효과가 뛰어나다.

현재 관내 방역 취약시설은 총 229곳이다. 구는 경로당 등 복지시설과 공중화장실에는 살균소독을, 쓰레기 적환장과 공원에는 살충소독을 실시할 계획이다.

빗물 펌프장과 유수지, 집수정 등 모기 발생률이 높은 곳은 살충소독과 유충구제소독을 병행한다.

구는 또 골목길 578곳, 하수구 2611개, 쪽방 69동 등 취약지역을 중심으로 주기적인 방역활동을 펼치고 있다. 단 개인 주택이나 사유지는 제외다.

구는 10월까지 친환경 방역을 실시하고 감염병 예방을 이어나갈 방침이다.

성장현 구청장은 "이버 방역 시스템 개편으로 연막소독에 대한 우려가 줄고 대기질도 개선할 수 있을 것"이라며 "지난해 관내에서 일본뇌염 환자가 발생했지만 올해는 단 1건의 감염병도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kangzi87@newsis.com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