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201884 0292017071839201884 05 0507003 5.17.5-RELEASE 29 OSEN 35889794

박병호, DH 1차전서 '前 두산' 볼스테드 상대 1안타

글자크기
OSEN

[OSEN=최익래 기자] '빅 리그' 진입을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는 박병호(31·로체스터 레드윙스)가 강세를 띄었던 투수 상대로 1안타를 때려냈다.

박병호는 1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로체스터의 프론티어 필드서 열린 샬럿 나이츠(시카고 화이트삭스 산하 트리플A)와 더블헤더 1차전에 5번타자 겸 1루수로 선발출장했다. 박병호는 3타수 1안타 1삼진을 기록했다. 타율은 종전 2할4푼5리에서 2할4푼6리로 소폭 상승했다.

이날 상대 선발은 크리스 볼스테드. 2014년 두산에서 뛰었던 선수다. 박병호는 볼스테드 상대로 타율 6할(10타수 6안타), 1홈런, 3타점을 기록한 바 있다. 기대를 가져볼 만했다. 그러나 결과는 다소 아쉬웠다.

박병호는 팀이 0-1로 뒤진 2회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첫 타석을 맞았다. 볼카운트 2B-2S에서 볼스테드의 5구를 노렸으나 담장 바로 앞에서 잡혔다. 박병호는 2014년 두산을 상대로 타율 6할(10타수 6안타), 1홈런, 3타점을 기록한 바 있다. 남은 타석 기대감을 상승시키는 대목이었다.

박병호는 팀이 5-1 역전에 성공한 2사 주자 없는 상황서 두 번째 타석에 들어섰다. 박병호는 볼스테드 상대로 풀카운트 승부를 펼쳤다. 박병호는 7구를 받아쳐 중전 안타를 뽑아냈다. 전날(17일) 무안타 침묵을 깼다. 그러나 박병호는 후속타 불발로 홈을 밟지 못했다.

박병호는 5-4로 쫓긴 6회 선두타자로 나섰으나 볼스테드에게 삼진을 당했다. 볼카운트 2B-2S에서 떨어지는 변화구에 방망이를 헛돌렸다.

마이너리그 더블헤더는 7회까지만 진행한다. 박병호는 세 타석에 들어서며 경기를 마쳤다. 로체스터는 샬럿을 5-4로 힘겹게 눌렀다. /ing@osen.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