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201606 0512017071839201606 04 0403001 5.16.13-RELEASE 51 뉴스1 0

美·日 남북회담 제안 '부정적'…"대화조건과 거리 멀다"

글자크기

백악관 "현 상황 대화위한 조건과 거리 멀어"

국무부 "韓과 협의"…日 "대화 아닌 압박할 때"

뉴스1

17일(현지시간) 정례 브리핑을 진행하는 숀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진 기자 = 미국과 일본이 17일(현지시간) 한국 정부의 남북 군사회담 및 적십자회담 제의와 관련해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최대한 북한을 압박, 핵폐기 협상에 이끌어내겠다는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한국의 움직임이 상충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숀 스파이서 미국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 이후 이어진 질의응답 시간에서 한국의 회담 제안과 관련한 대통령의 견해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분명 그 발언들은 한국에서 나왔으므로 그쪽에 물어봐야 한다"면서도 "대통령이 과거 (대화를 위한) 조건들을 분명히 한 것으로 기억하며, 이는 현재 상황과 명백하게 멀리 떨어져 있다"고 답했다.

이는 문재인 정부의 회담 제안이 대북 압박을 높이는 국제사회 움직임과 반대된다는 일본 정부의 우려와 일치한다.

AFP통신에 따르면 마루야마 노리오 일본 외무성 대변인은 앞서 뉴욕에서 기자들에게 "지금은 (북한과) 대화할 때가 아니다"라며 "진지한 대화를 하기 위해 압박 수위를 높일 때"라고 말했다. 그는 기시다 후미오 외무상과 함께 현재 유엔(UN) 개발 관련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미 국무부은 이날 앞서 한국과 협의를 조율하고 있다고 밝혔다. 캐티나 애덤스 국무부 동아태 담당 대변인은 이날 자유아시아방송(RFA)에 "한국 정부의 대북 대화 제안 보도를 알고 있다"며 "구체적인 사안은 한국 정부에 문의하라"고 했다. 그러면서 한국 측과 긴밀한 협의를 지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남북대화가 미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강화 움직임에 방해가 되는 게 아니냐는 질문에는 즉답을 피하며 "지난달 한미 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이 대북 압박을 위해 기존 제재와 새 제재를 충실히 이행한다는 데 합의했다"고 강조했다.

또 "한미 양국은 앞으로도 유엔 회원국 모두가 안전보장이사회 대북 결의를 신속하고 충실히 이행할 것을 지속적으로 촉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재인 정부가 전날 제안한 남북 군사회담과 적십자회담은 독일 쾨르버 재단 연설에서 밝힌 이른바 '베를린 구상'의 후속 조치로 풀이된다. 문재인 정부는 남북회담을 오는 21일, 적십자회담을 8월1일로 제안했다.
soho0901@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