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201175 0292017071839201175 06 0603001 5.17.7-RELEASE 29 OSEN 1488886

박유천, 갑작스런 심경고백..황하나는 5시간만에 태도돌변[종합]

글자크기
OSEN

[OSEN=김은애 기자] 박유천과 그의 예비신부 황하나가 갑작스럽게 심경을 고백했다. 두 사람의 호소는 18일 새벽 내내 온라인을 뜨겁게 달궜지만 황하나는 "신경 안쓰겠다"며 다시 태도를 바꿨다.

황하나는 지난 17일 오후 박유천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게재했고 이를 통해 박유천의 계정이 공개됐다. 이어 박유천은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올려 그동안의 심경을 밝히며 팬들에게 사과했다.

박유천은 "다른 말 못 해요. 모든 분들께 정말 죄송하고, 미안하다는 얘기를 하고 싶었어요"라며 "정말 죽고 싶을 만큼 죄송하고 미안해요. 정말 죄송해요. 매일매일 몸이 망가지고 울어도 어떻게 제가 드린 상처보다 클 수 있을까요. 정말 죄송합니다"라고 털어놨다.

박유천은 복귀를 원하지만 현실적으로 어려움이 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결혼 사실을 미리 알리지 못한 부분에 대해서도 사과했다. 박유천은 "사과조차 못 했는데 말씀드리기 어려웠어요. 이해 부탁드릴게요"라며 "하루하루 정말 열심히 버티고 있어요. 여러분들 또한 저처럼 버티기 힘드셨겠지만, 정말 죄송하고 감사드려요. 제발 꼭 제발 여러분들께 인사드리는 날이 오길 빌게요. 저, 하나 응원해주세요. 다시 한번 미안해요"라고 말했다.

박유천의 심경 고백에 이어 여자친구 황하나도 장문의 글을 남겼다. 황하나는 박유천을 가까이서 지켜보는 여자친구로서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또한 네티즌이 지적한 노래방 타이밍에 대해 해명했고, 악플과 따가운 시선으로 인해 힘들게 지내고 있음을 토로했다.

황하나는 "반성도 정말 매일 같이 많이 하고, 변한 사람도 있어요. 저도 변하도록 노력할게요. 그리고 할 말 있으시면 저한테 다이렉트로 쌍욕을 해도 좋으니까 맘껏 푸세요. 제가 전부 다 받아드릴게요. 근데 인스타 댓글에 공개적으로 악플 다시면 다 차단할게요. 저희 가족들도 보고 제 주변 사람들도 보고 다 보니까 그것만 이해해 주세요. 암튼 이래저래 갑작스러운 일들로 상처받으셨던 분들께는 제가 진심으로 사과드려요"라고 사과했다.

그러나 황하나는 불과 5시간 만에 태도를 바꿨다. 이전에 올린 장문의 글은 삭제했고, 다시 새롭게 글을 남겼다.

황하나는 18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에휴. 나 혼자 그냥 잘 살게요. 저 신경꺼주세요. 저 차단해줘요"라며 또다시 글을 올렸다. 그는 "저는 완전 신경 끌게요. 원래 끄고 살았지만, 남들한테, 남들 얘기에 원래 남 일에 관심 갖는 게 젤 쓸데없고 시간 낭비 아닌가요. 아까 같은 글 쓴 게 내 잘못. 미안해할 필요도 없었어, 난"이라고 게재했다.

또 자신과 남자친구 박유천을 비난하는 이들을 향해 "좋은 사람들이랑 좋은 것만 보고 사는 게 답이죠. 불쌍해. 진짜. 자기들은 얼마나 착하고 좋은 사람들이야. 남 욕하면서 인생 행복해? 그럼 계속 그렇게 살아요. 욕하고 미워하고"라고 남겼다. 이어 "욕도 관심이에요. 무관심이 제일 무서운 거 같아. 진짜 팩트는 행복한 사람들은 절대 숨어서 막말 안 하고, 남 신경 안 쓴다는 거"이라고 반박했다.

다음은 박유천이 인스타그램에 올린 심경 전문.

다른 말 못해요. 모든 분들께 정말 죄송하고 미안하다는 얘기를 하고싶었어요. 너무 하고픈데 어떻게 해야할지 방법, 사실 자신도 없었구요. 정말 죽고싶을 만큼 죄송하고 미안해요. 정말 죄송해요.

매일매일 몸이 망가지고 울어도 어떻게 제가 드린 상처보다 클 수 있을까요. 정말 죄송합니다. 포털 사이트에 기사뜨는거 너무 싫은데 그래도 정말 너무 많이 늦었지만 죄송합니다.

얼마전 ooo과 통화를했는데 솔직하게 말씀드렸어요. 다시 일어나보고싶다고. 근데요. 다시 시작할수있는건 제 의지와 상관이 없는거 같아요. 그냥 정말 죄송합니다. 많은 기사들이 너무 저도 첨듣는 얘기들이 많지만 그 또한 바로잡을 수도 없었어요. 늘 여러분께 죄송한 마음입니다.

언제가는 여러분께 직접 뵙고 제마음을 전하는 그날이 꼭 오길 바래요. 결혼 또한 여러분들께 미리 말못해 너무 죄송해요. 사과조차 못했는데 말씀드리기 어려웠어요. 이해 부탁드릴께요. 하루하루 정말 열심히 버티고 있어요. 여러분들 또한 저처럼 버티기 힘드셨겠지만 정말 죄송하고 감사드려요. 제발 꼭 제발 여러분들께 인사드리는 날이 오길 빌께요. 저, 하나 응원해주세요. 다시 한번 미안해요.

황하나의 심경 전문.

이런 글 진짜 올리기 싫지만 그냥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올릴게요.

너무 이기적인 것 같아요. 세상이 자기 마음대로 돌아가나요.. 우리가 원했던 순서였을까요 .한번이라도 입장 바꿔서 생각해보신적 있으신가요? 욕하고 물어 뜯을때 그 물어뜯기는 상대가 자기 자신이나 자기 가족들 사랑하는 사람들이라면?

언제까지 힘들게 눈치만보고 숨어서 살아야하는지. 수많은 루머들 기사화된 것들 그게 다 사실인가요? 속사정은 모르시잖아요. 그게 사실인냥 오해만 받고 살아야하는지. 할 말도 못하고 참기만 해야 하는지 모르겠어요. 잘못한건 진심으로 사과 드리고 잘못했고, 평생 베풀면서 살게요.

그리구 오늘 첨으루 노래방간거 그렇게 잘못인가요? 제가 가고 싶었어요. 노래가 너무 부르고 싶어서요. 갈 수 있는 곳이 별로 없잖아요. 솔직히 지나다니면 수군거리고 사진찍고.

근데 너무 몰아가면서 사람 상처주고 못살게 하는 건 정말 아닌 것 같아요. 제가 잘못한 게 있다면 사과드리고 욕하셔도 좋아요. 근데 저 말고 제 주변사람들 제 사람들 한테까지 욕하고 상처주는건 못보겠어요. 그게 누가됐던. 그냥 제가 싫으면 제꺼 차단하구 안보시면 되요. 제가 피해 드린건 없는 것 같은데 모든 일들이 제가 원해서 일어난 일들도 아니고.

저는 원래 평생 남 눈치 안보고 살아서 갑자기 제가 남눈치 보고 변하는 건 어려워요. 하지만 많이 노력하고 있어요. 저는 성격이 원래 좀 남들이랑 달라서 (좋게든 나쁘게든 둘 다. 물론 저 고칠점 투성이 인거 알겠어요) 제가 하는 행동들이나 제 사고방식이 남들이 보기에 최악일수도 있다고 생각해요. 그래도 전 남한테 피해 안주고 잘 살고 있어요 나름.

전 기사도 안보고 다이렉도 거의 안보는데 오늘 저한테 달린 댓글들이나 메시지들 보고 좀 충격이네요. 그냥 차라리 다 저한테만 욕해주세요 . 제가 다 들어드릴테니까. 정말 하루하루 겨우 버티고 있는 사람 그만 괴롭히세요. 진짜 그렇게 남한테 상처주고 말로 죽이는 사람들, 다 자기한테 언젠간 돌아와요. 그냥 맘 편히 자기만 신경쓰고 자기 주변사람들만 챙기고 행복하게 좋은것만 보고 사셨음해요.

저희 싫어하시는 분들 제것 보는 것도 정말 스트레스이실꺼에요.. 그냥 안보시는 게 좋으실거에요.. 저도 그렇고 ..

저는 싫어하는 건 안보고 살구 누가 저한테 피해줘도 그냥 바로 잊는 성격이라 이만큼 밝게 살수있는 것같아요. 근데 그렇게 살아야지 정말 편하고 하루하루가 즐거워지거든요. 전 그래요. 그냥 언니들 동생들 친구님들~~ 뭐가됐든 상대방 입장도 한번쯤 생각해주시고 너무 죽을만큼 힘들었고 힘든 사람은 그만 상처주세여 부탁드려요.

제가 인스타도 닫을려고 했는데, 저도 이거 하면서 즐거운 부분도 있고, 좋은 사람들도 많이 만났고, 정보도 많이 공유하고, 좋은 정보들도 그만큼 많이 받아요. 그래서 저는 욕먹어도 닫을 생각이 없어요. 죄송해요..

그리구 마지막으로 타이밍이 잘못된 것 알아요. 근데 왜 이렇게 됐을까? 우리가 원했던 순서였을까? 그런 것도 생각해주세요.

제가, 우리가 원하지 않고 저희도 몰랐던 기사들도 자고있 는데 갑자기 뜬금포로 났고, 거짓내용도 너무 많았고. 암튼 이런저런 얘기한다고 달라질건 없겠지만 온몸이 진짜 썩어가고 (사진보심 아시겠지만 온몸이 진짜 전부 피딱지에 곪았어요 전신이(저말구요..)) 반성도 정말 매일같이 많이하고 변한 사람도 있어요. 저도 변하도록 노력할께요.

그리고 할 말 있으시면 저한테 다이렉으로 쌍욕을 해도 좋으니까 맘껏 푸세요. 제가 전부 다 받아드릴께요. 근데 인스타 댓글에 공개적으로 악플 다시면 다 차단할께요. 저희 가족들도 보고 제 주변사람들도 보고 다 보니까 그것만 이해해주세요.

암튼 이래저래 갑작스런 일들로 상처받으셨던 분들게 제가 진심으로 사과드려요 . 그리고 지금 저 아까 와인한잔 마신 맨정신이고요 오해 말아주세요. 좋은밤 보내세요.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