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200976 0372017071839200976 06 0602001 5.16.13-RELEASE 37 헤럴드경제 38166593

[어게인TV]‘엽기녀’ 주원♥오연서, 버리지도 품지도 못하는 연인

글자크기
[헤럴드POP=강보라 기자]주원과 오연서의 비극적인 사랑이 그려졌다.

17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엽기적인 그녀’(연출 오진석/극본 윤효제)에는 비극적인 운명의 장난에 놓이는 견우(주원 분)와 혜명공주(오연서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헤럴드경제

묻어두었으면 지나갔을 수도 있는 일. 하지만 혜명공주가 폐비 한씨(이경화 분)의 신원이 회복되기를 간절히 원하는 것을 알고 있는 견우는 끝내 양심선언을 하게 됐다. 맹모삼망지교, 폐비 한씨를 폐위에 다다르게 한 여섯 자는 결국 견우와 혜명공주의 사랑에까지 금이 가게 만들었다. 비틀거리며 걸으면서도 견우가 내미는 손길을 뿌리치는 혜명공주의 모습은 마음의 상처가 얼마나 깊은지를 보여줬다.

하지만 현실을 받아들인다고 한들 하루아침에 뒤집힐 마음이 아니었다. 두 사람은 서로를 그리워하며 깊은 수심에 빠져들었다. 그러나 이별에 아파할 시간도 없이 사건이 터지고야 말았다. 폐비 한씨의 사통을 조작한 것이 드러난 중전 박씨(윤세아 분)가 자신의 배후로 견우와 견필형(조희봉 분)을 지목하고 나선 것. 견우가 잡혀 들어왔다는 말에 혜명공주는 휘종을 찾아가 “아바마마 더는 억울하게 당하는 이가 없었으면 합니다”라고 간청했지만 말 한마디로 해결되지 않는 게 정치였다.

정기준(정웅인 분)은 하옥된 견우를 찾아가 겁박을 했다. 진실만을 원하는 견우에게 정기준은 “다음은 누굴까. 오늘은 자네의 절친한 벗들이 잡혀왔다지? 다음은 누굴까, 자네 어머니? 누이동생? 아니면 자네가 끔찍하게 생각하는 공주마마? 누가 좋겠나. 이제 좀 이야기 할 마음이 생겼나”라고 말했다. 이어 “소중한 걸 지키려면 희생이 필요한 법이야”라며 견우를 압박했다.

자혜대비(윤소정 분)로부터 견우의 진실을 듣게 된 혜명공주는 마음이 더욱 복잡해졌다. 그러나 폐비 한씨가 견우의 벽보로 인해 폐위된 것은 자명한 일. 혜명공주는 강준영(이정신 분)의 도움으로 견우를 만나 “어쩔 수 없었다 해도 나 견사부를 용서 못 한다고, 못하겠다고 그 말 하러왔어”라고 전했다. 이어 “어떻게든 좌상의 뜻대로 되지 않게 막을 거야. 허나 견사부 때문은 아니야. 괜히 기대할까봐, 괜히 착각할까봐 얼굴보고 꼭 이야기하고 싶었어”라고 못 박았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