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200443 0022017071839200443 06 0601001 5.16.13-RELEASE 2 중앙일보 0

옥소리 “伊셰프 남편, 여자 생겼다며 일방적 이별 통보…양육권 재판 중”

글자크기
재혼한 이탈리아 출신 셰프와의 이혼설에 휩싸인 배우 옥소리(옥보경·49)가 17일 “현재 아이들의 양육권 재판이 진행 중”이라며 심경을 밝혔다.

옥소리는 이날 fn스타와의 인터뷰에서 현재 대만에 머물면서 두 자녀에 대한 양육권을 두고 전 남편과 법정 다툼을 벌이고 있다고 전했다.

중앙일보

[중앙포토]




그는 “작년 2월 17일 전 남편(셰프 A씨)이 여자가 생겼다며 일방적으로 이별 통보를 했고, 한 달 뒤인 3월 17일 아이들과 나를 두고 함께 살던 집을 혼자 떠났다”며 이같이 말했다.

보도에 따르면, 2011년 A 씨와 재혼 후 두 아이를 낳은 옥소리는 현재 양육권 재판이 끝날 때까지 임시로 1주일에 3.5일씩 아이들을 돌보라는 재판부의 지시에 따르고 있다. 수요일 저녁 7시 30분부터 일요일 아침 7시 30분까지 A 씨가 아이들을 맡으면, 일요일 아침 7시 30분부터 수요일 저녁 7시 30분까지는 옥소리가 아이들을 돌보는 식이다.

매체는 “자녀들에 대한 애정이 강한 옥소리는 양육권을 포기 못 한다는 입장”이라며 “(옥소리가)재판부의 판결을 초조한 마음으로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다.

옥소리는 1996년 배우 박철과 결혼해 11년을 부부로 살았지만 2007년 이혼했다. 이혼 당시 그 원인이 옥소리의 불륜에 있다는 논란이 불거져 나오며 박철이 간통혐의로 고소해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이후 옥소리는 2011년 이탈리아인 셰프와 재혼해 대만에 거주해왔다.

이후 지난 15일 옥소리와 이탈리아 출신 셰프 A씨가 2014년 이혼했으며, A씨는 지난해 미국계 대만 여성과 재혼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SNS에서 만나는 중앙일보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포스트]

ⓒ중앙일보(http://joongang.co.kr) and JTBC Content Hub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