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200323 0032017071839200323 01 0104001 5.17.5-RELEASE 3 연합뉴스 39149547

정성호 "朴전대통령, 1년전 수리온 결함·비리 보고받고도 묵인"

글자크기

"감사원, 왜 당시 수사요청 안했나…은폐·방치 배경 진상규명해야"

연합뉴스


1조 2천여억 원을 들여 개발한 한국형 기동헬기 수리온[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박경준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이 한국형 기동헬기 '수리온'과 관련, 안전성 결함 문제와 개발과정의 각종 비리 의혹을 일찌감치 감사원으로부터 보고받고도 이를 묵인했다는 주장이 18일 제기됐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정성호 의원이 감사원에서 제출받은 '대통령 수시보고 현황' 자료를 보면 박 전 대통령은 지난해 8월12일 감사원으로부터 '군수장비 획득 및 운용관련 비리 기동점검' 결과를 보고받았다.

당시 감사원이 박 전 대통령에게 보고한 내용에는 수리온의 엔진·전방유리(윈드실드) 결함이 포함됐다.

연합뉴스

질의하는 정성호 의원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정성호 의원이 4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고등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사위 서울고검, 중앙지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2016.10.4 hihong@yna.co.kr



두 달 뒤인 10월20일에는 감사위원회에서 감사결과가 최종 의결됐고, 11월22일에는 감사 결과가 공개됐다.

하지만 당시 감사원은 수리온 결함 내용을 공개 대상에서 제외했으며, 이달 16일에 와서야 수리온 관련 비위와 수사의뢰 내용을 발표했다는 것이다.

감사원 측은 "지난해 수리온 감사과정에서 결함이 발견돼 추가 조사를 진행했다. 이번에 발표한 것은 추가 조사내용에 관한 것"이라고 정 의원에게 해명했다.

연합뉴스

박 전 대통령 수리온 결함·비리 묵인 (PG)
[제작 조혜인] 합성사진



하지만 정 의원은 "작년 11월22일 공개된 보고서와 지난 16일 발표된 감사결과 보고서는 동일한 문건이다. 최종 의결 날짜도 10월20일로 동일하다"며 "당시 박 전 대통령에게 수리온 결함에 대한 보고가 전부 이뤄졌을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이미 1년 전 동일한 감사결과가 나왔다면 왜 당시에는 장명진 방위사업청장 등에 대한 수사요청이 없었는지, 수사요청이 있었다면 왜 수사가 진행되지 않았는지 의문이라고 꼬집었다.

정 의원은 "감사원이 대통령에게 수시보고까지 했음에도 불구하고, 제대로 된 수사가 이뤄지지 않은 배경에 대해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며 "수리온 비리를 1년간 은폐·방치한 감사원도 진상규명 대상"이라고 강조했다.

dk@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