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200178 0912017071839200178 06 0601001 5.16.13-RELEASE 91 더팩트 0

설리 "연기자가 평생 직업일 수 있겠다 생각" 속내 고백

글자크기
더팩트

"연예인과 어울리지 않는다고 믿었던 적 있다." 가수 겸 배우 설리가 연기자에 대해 "평생 직업일 수 있겠다고 생각하는 요즘"이라고 고백했다. /그라치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권혁기 기자] 가수 겸 배우 설리가 연기자란 직업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털어놨다.

최근 패션 매거진 '그라치아' 8월호의 커버를 장식한 설리는 시종일관 재미있고 유쾌한 인터뷰를 이어가다가 연기에 관한 질문이 나오자 한 단어, 한 단어를 신중히 고르며 진중한 표정으로 이야기를 풀어놨다.

연기자를 평생 직업으로 생각하냐는 질문에 설리는 "연기자가 평생 직업일 수도 있겠다, 싶은 생각이 드는 요즘"이라며 "'이 곳'이 저랑 되게 잘 어울린다는 생각을 했다. 이 곳과 안 어울린다고 믿던 때도 있었다. 저와 '다른' 사람들을 보면서 '난 아니야, 오히려 저런 사람들이 연예인 해야지'라고 생각했었다. 근데 요즘엔 '어 아니네? 내 자리도 있네'라는 생각이 들었다. 자신감도 좀 붙었고, 일에 대한 성취감과 책임감도 생겼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영화 '리얼' 개봉 이후 바쁜 스케줄 속에서도 발랄한 매력으로 촬영장 분위기를 주도하며 특유의 '과즙미'와 '고혹미'를 뽐낸 설리는 예쁜 립 연출 노하우를 묻는 질문에는 "립스틱 컬러가 입술에 착색되라고 외출 몇 시간 전부터 미리 바른다. '나의 오늘의 색은 이거야!'라는 생각을 하면서 입술 컬러부터 정하고 꾸미기를 시작한다. 얼굴이 먼저 업(?)돼야 옷도 입고 싶어지더라"라고 답했다.

더팩트

설리는 다크한 립을 소화한 후 "저도 어느덧 진한 색이 어울리는 얼굴이 됐나 보다"라고 말했다. /그라치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끝으로 설리는 "'내가 언제부터 이런 다크한 립이 잘 어울렸더라?'라는 생각을 했다. 저도 어느덧 진한 색이 어울리는 얼굴이 됐나 보다"라고 촬영 소감을 밝혔다.

설리의 자유분방한 매력을 담은 커버, 사랑스러운 메이크업 화보와 솔직한 인터뷰가 담긴 '그라치아' 8월호는 오는 20일 발행된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