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199911 0562017071839199911 06 0601001 5.17.5-RELEASE 56 세계일보 0

'1대100' 재희, '학교2' 드라마 촬영 당시 언급 "학생으로 오해해 뒤통수 맞아"

글자크기
세계일보

사진=KBS 2TV `1 대 100`


배우 재희가 ‘학교 2’ 드라마 촬영 당시를 밝혀 화제다.

18일 방송되는 KBS 2TV '1 대 100'에는 배우 재희가 출연할 예정인 가운데 “촬영장이 학교이다 보니 화면에 잡히는 학생들도 촬영할 수 있게, 그 학교와 같은 교복을 입었다”며 과거 드라마 '학교2' 당시를 회상해 눈길을 모았다.

이날 재희는 “당시 성인이었던 나는 촬영 쉬는 시간에 담배를 피우고 있었는데, 갑자기 뒤통수를 세게 한 대 맞았다”며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이어 재희는 “촬영하던 학교의 선생님이 내 뒷모습만 보고 학생으로 오해해 뒤통수를 때렸던 거다”라며 “‘너 머리 한 번 터져봐라’ 하는 정도의 세기로 때렸었다. 살면서 그렇게 뒤통수를 세게 맞아본 건 처음이었다”고 당시의 생생했던 기억을 실감 나게 전달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한편 재희가 출연한 KBS ‘1 대 100’은 18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이슈팀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