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199904 0252017071839199904 02 0204001 5.17.8-RELEASE 25 조선일보 39149547

'靑 민정수석실 문건' 중앙지검 특수1부서 수사

글자크기

우병우 "난 무슨 내용인지 몰라"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 이원석)는 이달 초 청와대가 발견한 박근혜 정부 시절 '민정수석실 문건'에 관한 수사에 착수한다고 17일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이날 "박영수 특별검사팀으로부터 300여종의 문건 중 일부를 넘겨받았다"고 했다.

청와대는 이달 3일 민정비서관실 사무실 캐비닛에서 삼성그룹 경영권 승계 지원 검토, 장관 후보자 인사 자료, 문화계 블랙리스트 관련 문건 등 박근혜 정부의 민정수석실이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300여종의 문건을 발견, 11일 뒤인 지난 14일 언론에 이 같은 사실과 문건 일부를 공개했다. 이 문건 중에는 고(故) 김영한 전 민정수석이 쓴 것으로 보이는 메모도 있었다. 청와대는 특검팀으로부터 공문을 받고 문건을 복사해 특검팀에 넘겼다.

검찰은 이 문건 중 삼성의 경영권 승계와 관련된 문건의 작성 주체와 목적, 시점 등을 확인할 계획이다. 다음 달 초 결심을 앞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재판에 증거로 신청하려면 이 같은 사실 조사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검찰 관계자는 "특검팀은 현재 공소유지 권한만 있어 문건 관련 수사가 필요한 부분은 검찰에 이첩한 것"이라고 했다.

검찰은 또 우병우 전 민정수석이 민정비서관으로 있을 때 작성된 보고서와 자료 등도 있어 우 전 수석의 추가 혐의가 있는지도 살펴본다는 방침이다. 이날 오전 자신의 재판에 출석하려 법원에 도착한 우 전 수석은 기자들을 만나 "(민정수석실 문건 관련) 언론 보도를 봤지만 무슨 상황인지, 무슨 내용인지 알 수가 없다"고 했다.

[김아사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