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199873 0562017071839199873 06 0602001 5.17.8-RELEASE 56 세계일보 0

11년 미제… 수의대생 실종 미스터리

글자크기

KBS1 ‘시사기획 창’

세계일보

‘세월이 가면 잊힌다’는 말은 실종자 가족들에겐 틀린 말이다. 어딘가에는 살아 있을 것이라는 막연한 기대가 그들에겐 또 다른 고통이다.

KBS1 ‘시사기획 창’(사진)은 18일 오후 10시, 11년째 생사가 확인되지 않고 있는 이윤희씨 실종 미스터리를 추적하고 새로운 실마리를 제기한다.

이씨는 2006년 6월 5일 밤 수의대 동물수술 실습 종강 모임을 끝으로 실종됐다. 전북대 수의대 본과 졸업을 6개월 남겨둔 상태였다.

그의 실종 사건에는 많은 의문점이 남아 있다. 귀가 뒤 곧바로 인터넷에 ‘성추행’과 ‘112 신고’를 검색했다. 이씨의 손가방은 집 안 책상 위에 있었지만, 그 가방에 들어 있던 전화번호 수첩은 없어졌다. 전 경찰청 범죄행동분석팀장 권일용 경정, 프로파일러 배상훈 서울디지털대학 교수와 함께 이 사건을 원점에서 검토해 본다.

김희원 기자 azahoit@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