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199690 1102017071839199690 08 0801001 5.17.5-RELEASE 110 조선비즈 0

LS전선, 싱가포르 해저케이블 프로젝트 따내

글자크기
LS전선은 최근 싱가포르 전력청에서 620억원 규모의 초고압 해저케이블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17일 밝혔다. 국내 업체가 동남아시아에 초고압 해저케이블을 수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LS전선은 내년 말까지 싱가포르 북부 뉴타운 우드랜즈와 말레이시아 남부 휴양도시 조호바루 사이의 바다 1.5㎞ 구간을 해저케이블 2개 선으로 잇는다.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는 전력 부하와 고장에 대비해 전력망을 연계하고 있다. 이번 사업은 1985년 프랑스 회사가 같은 구간에 매설한 낡은 해저케이블을 대체하는 작업이다.

LS전선 관계자는 "싱가포르 전력청이 내년 말까지 매설 작업을 끝내달라는 촉박한 일정을 제시한 가운데 LS전선이 적극적으로 이에 대한 해결책을 제안한 것이 글로벌 경쟁사들을 제친 비결"이라고 말했다. 초고압 해저케이블은 전 세계적으로 우리나라를 비롯, 유럽과 일본 등의 5개 회사 정도만 공급이 가능하다. 국내에서는 LS전선이 국내 유일의 해저케이블 전문 공장을 강원도 동해시에 보유하고 있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동남아에서는 도서 지역을 연계하는 해저케이블 수요가 지속적으로 생겨나고 있다"며 "글로벌 전선 업체들을 제치고 수주에 성공해 북미, 유럽, 중동에 이어 동남아에서도 유리한 위치를 차지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경필 기자(pil@chosun.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