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199152 0902017071839199152 05 0506001 5.17.5-RELEASE 90 아주경제 0

K리거 깨운 신태용 감독 ‘나이 NO·오로지 실력만 본다’

글자크기
아주경제


전성민 기자 =위기의 빠진 한국 축구를 구할 소방수로 나선 신태용 대표팀 감독(47)은 요즘 K리그 관전에 바쁘다. 모든 선수들을 같은 출발선에 놓고 평가하고 있는 신태용 감독은 나이와 리그는 상관 없다고 힘주어 말하고 있다. 선수들에게 이보다 더 확실한 동기부여는 없다.

신태용 감독은 지난 15일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포항 스틸러스와 수원 삼성의 K리그 클래식 21라운드 경기를 관전했다. 지난 4일 국가대표 감독으로 선임된 신태용 감독은 이후 K리그가 열리는 경기장을 찾아 선수들의 기량과 컨디션을 두 눈으로 직접 확인하고 있다. 앞서 전북-울산전, 수원-제주전, 서울-포항전을 찾았던 신 감독은 16일에는 상주-전북전을 관전했다.

신 감독이 K리그 경기장을 찾는 이유는 분명하다. 대표팀에 K리거 선수들을 발탁하겠는 의지를 내비친 것이다. “나이는 상관없다”는 대표팀 감독의 한 마디는 베테랑 선수들의 심장을 빠르게 뛰게 하고 있다. 신태용 감독이 부임한 후 ‘라이언 킹’ 이동국(38·전북), '염긱스' 염기훈(34·수원) 등 베테랑 선수들이 주목 받고 있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끌었던 대표팀은 위기 상황에서 팀의 중심 역할을 해줄 선수가 없다는 평가를 받았다. 하나의 팀을 강조하는 신태용 감독은 베테랑의 가치를 잘 알고 있는 지도자다. 가슴에 달린 태극마크의 의미를 잘 알고 있는 선수들을 선발하겠다는 것이다.

신태용 감독의 행보는 해외파들에게 무게가 쏠렸던 대표팀에 새로운 경쟁을 불러일으켰다. 신태용 감독은 지난 6일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전임 감독님이 썼던 선수들을 다 쓴다고 보장할 수는 없다. 내 머리 안에는 꼭 해외파라고 무조건 뽑는다는 생각은 절대 없다. 현재 경기에 나가지 못해도 팀에 필요하면 선발하겠다”는 기준을 제시했다. 어느 선수도 주전 자리를 장담할 수 없게 됐다.

시간이 촉박한 상황에서 최상의 결과를 내기 위해 힘쓰고 있다. 당초 대표팀은 오는 8월 28일에 소집할 예정이지만, 대한축구협회는 1주일 앞당긴 8월 21일 '조기 소집'을 프로축구연맹에 요청한 상태다. 국내파 선수들을 점검할 수 있는 소중한 7일이다.

한국 축구는 현재 빨간 불 앞에 서 있다.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에서 4승1무3패의 성적으로 조 2위를 달리고 있다. 4승4패로 3위를 달리고 있는 우즈베키스탄에 승점 1점 차로 쫓기고 있는 상황. 8월31일 홈에서 열리는 이란전, 9월5일 열리는 우즈베키스탄과의 원정 경기에 한국 축구의 운명이 걸려 있다. '그라운드의 여우' 신태용 감독은 치열하게 최상의 상황을 준비하고 있다.

전성민 ball@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