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198923 0292017071739198923 06 0602001 5.17.8-RELEASE 29 OSEN 0

'왕사' 티격태격 임시완, 임윤아 구해 심쿵♥ 눈맞춤[종합]

글자크기
OSEN

[OSEN=조경이 기자] '왕사' 임시완이 임윤아를 구했다.

17일 첫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왕은 사랑한다'에서 왕원(임시완)과 왕린(홍종현)이 보격구를 하는 은산(임윤아)의 자태에 눈을 때지 못했다. 남장을 하고 보격구를 하던 은산. 은산의 공이 왕원의 발로 흘러들어갔다. 은산은 여인이라고 무시하는 왕원과 티격태격하며 기싸움을 벌였다.

그러다 은산이 왕원의 멱살을 잡았다. 익숙한 듯한 느낌에 왕원은 은산에게 "야, 너 나 모르겠니?"라고 물었고, 은원은 "개수작 하고 있네"라고 답했다. 왕원은 "우리 만난 적 있다. 내가 널 알아"라며 미소를 지었다.

두 사람은 7년전 만난 적이 있었다. 어린시절, 왕원의 아버지 충렬왕(정보석)은 아들 왕원(아역, 남다름)에게 "오랑케의 피가 섞인 잡놈"이라며 구박했다. 이에 왕린(아역, 윤찬영)이 왕원을 가까이서 챙기며 함께 궁이 아닌 더 넓은 세상을 보러 저잣거리를 다녔다.

송인(오민석)의 지시를 받고 왕전(윤종훈)은 계략을 꾸몄다. 자객을 보내 일부러 위험에 처하게 한 후, 은산을 구하고 이 집과 혼인을 하기 위함이었다. 왕전이 보낸 자객들은 은산의 어머니까지 살해했다. 자객들은 은산의 몸종을 은산으로 착각, 은산은 가까스로 목숨을 구했다.

은산의 어머니는 죽어가며 왕원에게 "우리 딸 산이를 구해주시오"라고 말하며 유언을 남겼다. 은산의 아버지 은영백(이기영)은 "감히 이 고려 땅에 내 사람을 건드릴 도적떼가 있었다니"라며 분노했다.

은산은 "도적이 아니었다"며 "돈을 준다고 했는데 들은 채도 안했다. 도적이 왜 돈을 마다합니까"라며 오열했다.

은영백은 도적들이 자신의 딸은 일부러 살려두었다는 것에 "당분간 너는 이 집을 떠나 있으라"며 "누군가 도적들을 내세워 이런 짓을 한 것이라면 누가 왜 그랬는지 알게 될 때까지"라고 은밀히 이야기했다.

왕원은 은산 어머니의 유언을 전하기 위해서 은영백 집 담을 넘었다. 왕원은 은산을 만났지만 몸종인 줄 알았다. 그리고 은산에게 전해달라며 "누구도 미워하지 마라, 언제나처럼 웃고 달리며 살거라 그게 어미의 소원이다"라는 유언을 전했다.

7년이 지나 다시 만난 은산과 왕원, 왕린. 왕원은 은산의 스승을 만나러 갔다. 스승의 제안에 보격구를 하게 됐고 그러다 스승이 귀하게 여기는 술병을 깼다. 술을 구하기 위해 세 사람은 산으로 올랐다. 깊은 산속, 세 사람은 낡은 다리를 건너게 됐고 아슬아슬하게 한발한발 내딛었다. 그러다 밧줄이 줄이 끊어졌다. 중간이 은산이 비틀거리자 왕린이 뒤에서 은산을 지켰다. 이 모습을 본 왕원.

급기야 다리의 밧줄이 끊어졌고 절벽에 세 사람이 매달렸다. 왕원이 은산을 끌어 올리다 포옹하는 자세가 됐다. 이 모습을 왕린이 지켜봤다. 왕원은 "그래 이것은 너를 나보다 더 사랑해버린 나의 이야기다"라고 독백했다. 은산을 향한 두 남자의 미묘한 눈빛. 세 사람의 삼각관계를 예고했다.
rookeroo@osen.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