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198904 0372017071739198904 06 0602001 5.16.13-RELEASE 37 헤럴드경제 38166593

‘엽기녀’ 주원, 정웅인 늪에 빠졌다…귀면탈은 심형탁(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강보라 기자]폭풍같은 전개가 이어졌다.

17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엽기적인 그녀’(연출 오진석/극본 윤효제)에는 살아남기 위해 본인들의 견우(주원 분) 부자를 역적으로 모는 정기준(정웅인 분)과 중전 박씨(윤세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헤럴드경제

견우의 양심고백에 휘종(손창민 분)은 중전을 문책했다. 중전은 “신첩 정녕 모르는 일이옵니다”라고 일관했지만 이미 휘종의 손에는 확실한 증좌가 있는 상태였다. 그러나 자신의 이름이 발설될까 두려웠던 정기준은 우선 휘종을 만류하며 법도에 따라 처결하라고 말했다. 혜명공주(오연서 분)는 처소에 감금된 중전을 찾아가 “좌상이 살려두겠습니까? 자신의 그림자라도 밟힐까 모두 없애왔습니다”라며 정기준을 믿지 말라고 경고했다. 이어 “차라리 솔직하게 털어놓고 진심으로 비세요. 그것이 마마가 목숨을 부지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입니다”라고 권했다.

하지만 중전도, 정기준도 쉽게 물러날 위인들이 아니었다. 정기준은 늦은 밤 중전을 찾아가 휘종을 처단하자고 역모를 모의했다. 이어 “그 전에 제 부탁을 한 가지 들어주셔야합니다”라며 중전에게 견필형(조희봉 분)과 견우를 배후로 지목하라고 말했다. 중전은 정기준의 지시대로 휘종에게 그간 자신이 목숨의 위협을 받고 폐비 한씨(이경화 분)의 연서 조작을 의뢰하고 월명(강신효 분)에게 독을 먹였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이 배후에 견필형이 있었다며, 그 근거로 견우가 어린 시절 써 붙인 ‘맹모삼망지교’ 벽보를 들었다.

결국 견우와 견필형은 대역죄의 누명을 쓰고 수감됐다. 정기준은 견우의 주변을 조작해 그가 역적을 모의했다는 정황을 만들기에 이르렀다. 하지만 견우는 언제고 진실이 밝혀질 거라고 믿고 있었다. 견우가 기억을 잃어 10년이나 흐른 뒤에 서찰을 가져올 수 있다는 걸 알게 됐지만 혜명공주의 노여움은 쉽게 가시지 않았다. 하지만 혜명공주 역시 정기준의 뜻대로 견우가 당하는 것을 지켜보고자하는 마음은 없었다.

혜명공주는 견우를 찾아가 정기준을 막겠지만 그 일에 다른 뜻이 없음을 분명히 못 박았다. 이 사이, 목숨을 부지하고자 정기준을 믿고 도망치던 중전은 그의 배신의 늪에 빠지고야 말았다. 월명이 타나나 중전을 구하려고 했으나 결국 궁지에 내몰린 그녀를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정기준은 왕좌를 차지할 심산으로 일을 꾸미고 있었다. 이때 나타난 귀면탈은 정기준에 의해 가면이 벗겨졌다. 바로 추성대군의 동생 춘풍(심형탁 분)이었던 것. 정기준이 그를 처단하려는 순간 또다른 귀면탈이 등장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