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198844 0292017071739198844 06 0602001 5.16.13-RELEASE 29 OSEN 0

'냉부해' 역대 최악 김준호 냉장고에서 탄생한 기적의 요리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장진리 기자] 셰프들이 역대 최악의 냉장고에서 기적의 요리들을 탄생시켰다.

17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해 출연한 김준호는 경악할 만한 수준의 냉장고를 공개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김준호는 "'1박2일'에서 냉장고를 공개한 적이 있는데 반이상이 썩은 거라 진짜 민망했다"며 "저는 집에서 해먹지 않는다. 항상 배달 음식을 시켜먹는다"고 말했다.

장갑을 끼고 냉장고 공개를 앞둔 MC들의 모습에 김준호는 "상조 느낌이 있다"며 "돌아가신 음식 있을 거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준호의 우려처럼 김준호의 냉장고 속 음식은 썩기 직전이었다. 총각김치에는 곰팡이가 피어 있었고, 배추김치는 차마 열어보기도 힘든 정도였다. 김풍은 "'냉부해'에서 본 김치 중에 가장 심하다"라고 질색했다.

비상사태를 방불케하는 김준호의 냉장고에서도 기적의 요리는 속속 탄생했다.

레이먼킴은 닭볶음탕 느낌의 치킨스튜의 '1닭2일'에 도전했고, 정호영은 남은 치킨으로 만드는 정식인 '어젯밤 시킨 닭'을 만들었다. 얼마 없는 재료로 탄생한 일품 요리에 김준호는 감탄을 금치 못했다.

김준호는 "이런 보잘 것 없는 재료로 이렇게 멋진 요리를 만들어주셨다"고 선택에 대해 고심했다. 결국 김준호가 선택한 승자는 레이먼킴. 김준호는 "아빠 입맛, 엄마 입맛, 아이 입맛까지 모두 있는 요리였다"고 말했다.

다음 대결은 오세득과 김풍의 대결. 오세득은 통조림 햄과 연어 통조림으로 만든 '공갈협빵'을 메뉴로 선정했고, 김풍은 빵을 만드는 고급 기술까지 발휘한 '이건 닭도 아니고 빵도 아니여'에 도전했다. 오세득과 김풍은 급한 마음에 실수를 연발했다. 오세득은 미끄러운 손 때문에 헨드 블렌더를 쏟았고, 김풍은 종이 호일을 기다리다 반죽을 다시 만들었고, 소스 후라이팬에 고춧가루를 쏟으며 시간을 허비했다.

우여곡절 끝에 완성됐지만, 맛만은 일품이었다. '공갈협빵'을 먹은 김준호는 "겉은 시장 도넛이고, 안은 매콤하다. 맛도 있다. 콘셉트에는 딱이다"라고 감탄했다. 김풍의 '이건 빵도 아니고 닭도 아니여'에 대해서는 "중국 음식에서 꽃빵을 먹는 느낌이다. 재료가 없었는데 정말 훌륭했다"고 말했다. 특히 김풍은 첫 번째 실패했던 닭빵이 일품의 맛을 자랑해 셰프들을 안타깝게 했다. 결국 승자는 예상대로 오세득 셰프에게 돌아갔다.

김풍은 "이렇게 나오셨는데 맛있는 음식을 대접해 드렸어야 했는데 아쉽다"고 말했고, 김준호는 "아니다. 맛있었다"고 말했다. 오세득을 승자로 지목한 것에 대해 "콘셉트대로 겉과 속이 다른 맛이었다"고 극찬했다. /mari@osen.co.kr

[사진] JTBC 방송 캡처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