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198048 0912017071739198048 01 0101001 5.17.7-RELEASE 91 더팩트 39149547

청와대, 문건 1361건 '또 발견'…국정농단 재판 변수되나

글자크기
더팩트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17일 오후 "정무수석실에서 박근혜 정권 당시 생산된 문건 1361건이 추가로 발견됐다"고 밝혔다. /더팩트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 서민지 기자] 청와대에서 17일 박근혜정권 당시 생산된 문건 1361건이 추가로 발견됐다. 지난 14일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캐비닛에서 박근혜정권 당시 생산된 문건 300여종이 무더기로 발견된 데 이어 또 한 번 발견되면서 막바지로 향하는 국정농단 재판에 변수가 생긴 셈이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정무수석실에서 자체적으로 잠겨진 캐비닛 등에 방치된 문서가 있는지 추가로 점검을 하던 오후 4시 30분쯤 정무수석실 내 정무기획비서관실 입구의 행정요원 책상 하단에 잠겨진 캐비닛에서 다량의 문건들을 발견하고 현재 분류 작업 중에 있다"고 밝혔다.

이날 청와대가 발견한 총 1361건의 문건은 박근혜 정부의 정책조정수석실, 기획비서관실, 2015년 3월2일~2016년 11월1일 작성한 254건의 비서실장 주재 수석비서관회의 결과 등이 포함돼 있다.

문건을 분석 중인 청와대는 이날 문건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지난 14일 민정비서관실 문서 일부 내용을 공개해 논란이 된 점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검찰은 청와대 캐비닛에서 발견된 박근혜 정부 민정비서관실 문건들을 넘겨받아 본격적으로 수사에 착수했다. 검찰은 일단 문건을 면밀히 분석하면서 수사 대상과 범위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앞선 14일 청와대는 민정비서관실 공간을 재배치하던 중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가 삼성 경영권 승계 지원 방안을 검토한 내용을 포함해 국민연금 의결권 사안을 논의한 것으로 보이는 총 300여종의 문건과 메모를 발견했다고 공개하고 사본을 특검에 넘긴 바 있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