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197891 0432017071739197891 04 0401001 5.17.8-RELEASE 43 SBS 0

외국서 구속 후 무죄…해외 구금기간도 국내 형량에 넣을까

글자크기
외국에서 범죄 혐의로 구속돼 재판을 받다가 무죄로 풀려난 사람이 국내에서 같은 혐의로 재판을 받아 유죄를 받은 경우 외국의 미결구금일수를 선고 형량에서 빼야 하는지를 대법원 전원합의체가 판단합니다.

미결구금일수란 구속돼 재판을 받다가 무죄 등으로 석방된 경우 형이 확정돼 집행되기 전까지 구금된 기간을 말합니다.

대법원은 오늘(17일) 필리핀에서 한국인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42살 전 모 씨의 상고심 사건을 대법관 전원이 참여하는 전원합의체에 회부했다고 밝혔습니다.

전 씨는 지난 2005년 필리핀에서 함께 관광가이드로 일하던 당시 29살 지 모 씨와 말다툼하다 살해한 혐의로 현지 경찰에 체포돼 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증인과 참고인 등이 재판에 나오지 않아 5년 뒤 증거불충분으로 무죄 판결을 받고 풀려났습니다.

이후 세부에서 불법체류하던 전 씨가 지난해 5월 자진 귀국하자 검찰은 증인들의 새로운 진술을 받아내 전 씨가 살인 혐의로 기소했습니다.

1심은 "필리핀 정착에 도움을 준 피해자를 살해해 죄질이 나쁘다"며 징역 10년을 선고했습니다.

국내에서 도박 빚에 전전하던 전 씨는 지 씨의 도움을 받아 필리핀에서 관광가이드로 취업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하지만, 1심 판결 후 '외국에서 집행된 형의 집행'을 규정한 형법 제7조가 개정되면서 재판은 새로운 국면을 맞았습니다.

형법은 원래 외국에서 형의 전부 또는 일부를 집행 받은 경우 국내 재판에서는 재판부의 재량에 따라 구금된 일수만큼 형량을 줄일 수 있도록 했습니다.

하지만, 헌법재판소가 재량 규정이 헌법에 어긋난다며 헌법불합치 결정을 내렸고, 국회는 지난해 12월 국내 재판에서 반드시 형량을 구금 일수만큼 줄이도록 법을 개정했습니다.

전 씨는 2심에서 개정된 형법 7조를 자신에게도 적용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재판부는 "개정 형법은 외국에서 형이 집행된 경우에만 적용되고, 전씨처럼 구속됐다가 무죄로 풀려난 경우에는 적용되지 않는다"며 1심 형량을 유지했습니다.

대법원에 상고한 전 씨는 1, 2심의 판단은 '형벌 조항은 피고인에게 유리하게 해석해야 한다'는 형법 원칙에 어긋난다는 주장을 이어갔습니다.

이에 대법원은 외국에서의 미결구금 일수도 국내 재판의 선고형에 산입해야 하는지를 면밀히 살펴보기로 했습니다.

대법원은 한 차례 전원합의체 공개변론을 통해 관련 법리를 살펴본 후 결론을 낼 예정입니다.

[류란 기자 peacemaker@sbs.co.kr]

☞ [마부작침] '인사청문 대해부' 기획 시리즈
☞ [나도펀딩] 목숨보다 소중한 그 이름, 엄마
※ ⓒ SBS & SBS콘텐츠허브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