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197627 0372017071739197627 06 0602001 5.16.13-RELEASE 37 헤럴드경제 0

'복단지' 강성연, 이필모 기일에 복수 선전포고했다(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원해선 기자] 강성연는 송선미에게 선전포고를 했고, 고세원은 결국 강성연을 찾아냈다.

17일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돌아온 복단지'(연출 권성창, 현솔잎/극본 마주희)에서는 복단지(강성연 분)를 찾기 시작한 박서진(송선미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박서진은 주신그룹 엘리베이터에 도배된 복단지를 찾는 전단지에 당황했다. 복단지의 얼굴이 마치 환영처럼 그를 압박했고, 박서진은 과거 오민규(이필모 분)의 죽음과 아이를 가진 복단지를 밀쳐 태아를 위험하게 한 일 등을 떠올리며 결국 혼절했다.

은혜숙(이혜숙 분)은 쓰러진 박서진을 품에 안고 집으로 들어온 제인(최대훈 분)에게 무슨 일인지 추궁했고, 제인은 사실을 있는 그대로 털어놨다. 은혜숙은 누가 회사 엘리베이터에 전단지를 붙인 것이냐며 노발대발했고, 박서진은 복단지의 짓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복단지 그 여자 나한테 칼을 갈고 있어. 나한테 선전 포고를 한 거야. 감히 나한테. 찾아내야겠어 그 여자”라며 표독스런 표정을 지었다.

한편 복단지는 오민규의 기일을 맞아 가족들 품으로 돌아갔다. 복단지는 1년 동안 숨어 지내며 번 돈으로 가족들의 밀린 월세를 한 번에 갚았다. 복단지와 복달숙(김나운 분), 오한봉(박인환 분)은 오랜만에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유명 아나운서가 된 신예원(진예솔 분)은 집으로 돌아온 복단지에 불안에 떨었다. 신예원은 주신에 복수를 하겠다는 복단지 앞에서 합죽이가 됐다. 그의 커리어에 복단지의 존재는 흠이 될 수도 있던 것. 신예원은 급히 자취집으로 돌아갔다.

신예원은 떠나기 전, 복단지에게 앞으로 더 이상 한정욱(고세원 분)과 엮일 일을 만들면 안 된다고 당부했다. 복단지는 그럴 일이 없을 것이라 약속했다. 하지만 수소문 끝에 복단지의 정보를 알아낸 한정욱은 오한봉의 집까지 쫓아왔고 복단지를 찾아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