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197471 0042017071739197471 04 0401001 5.17.8-RELEASE 4 YTN 0

日, 미사일 대피훈련 '호들갑'..."실효성 의문"

글자크기
[앵커]
일본 곳곳에서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비한 훈련이 잇따라 실시 되고 있지만 별 실효성이 없다는 목소리가 내부에서부터 나오고 있습니다.

진짜 목적은 다른 데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도쿄에서 황보연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북한 미사일이 주변에 떨어진 것을 가정한 훈련이 시작됐습니다.

길을 걷던 행인도, 버스에 탄 승객도 모두 지하로 쏟아져 들어갑니다.

초등학생들은 서둘러 체육관으로 피신하고 농부는 작은 다리 밑으로 몸을 숨깁니다.

일본 정부는 이런 대피 훈련을 전국 지자체에 독려하고 있습니다.

후쿠오카와 도야마 현 등 이미 전국 7개 현에서는 훈련을 마쳤습니다.

하지만 과연 얼마나 효과가 있을지 주민들부터 고개를 갸우뚱합니다.

[훈련 참가 주민 : 이곳에 피난해도 소용없습니다. 도쿄의 깊은 지하철이라면 효과가 있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일본 내 북한 전문가들은 북한 미사일 위협을 부추기는 이런 훈련이 무엇보다 현실과 맞지 않는다고 지적합니다.

북한 미사일은 이미 일본을 넘어 미국 본토를 겨냥해 사거리를 늘리고 있는데 일본 안보가 최근 갑자기 위험해진 것처럼 반응하는 것은 맞지 않는다는 겁니다.

[히라이 히사시 / 리쓰메이칸대 교수 : 일본을 공격하는 미사일 위기는 최근 들어 급격히 높아진 것이 전혀 없습니다.]

만일 북한이 일본을 노릴 경우 주일 미군 기지나 원자력 발전소가 최우선 목표가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하지만 이런 시설이 있는 지자체는 쏙 빼놓고 엉뚱한 지역에서만 훈련을 한 것도 말이 안 된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에야 오사무 / 군사평론가 : 원자력발전소 같은 특수한 시설이 없는 곳에서 피난훈련을 한다는 것은 좀 의문이 듭니다.]

일본 정부가 무려 34억 원이나 들인 북한 미사일 대피 요령 광고를 두고도 혹평이 나오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아베 정권은 북한 위협을 강조하는 정책을 고집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정권에 대한 차가운 국민 시선을 북한 미사일 위협이라는 외부로 돌려 끝없이 추락하는 지지율을 끌어올리려 하는 게 아니냐는 의혹의 눈길을 보내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YTN 황보연입니다.

▶뉴스 덕후들의 YTN페이스북

▶여러분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저작권자(c) YTN(Yes! Top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