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197398 0032017071739197398 01 0108006 5.17.8-RELEASE 3 연합뉴스 0

조명균 통일장관 "활발한 남북 민간교류에도 노력"

글자크기

6·15남측위, 8·15 남북공동행사 위한 교류 허용 요청

연합뉴스

이창복 상임대표 의장, 조명균 통일장관 면담
(서울=연합뉴스) 이창복 6·15 남측위 상임대표의장(왼쪽)이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오른쪽)과 면담하고 있다. 2017.7.17 [통일부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백나리 기자 =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17일 "북측에 군사당국회담과 적십자회담을 제안해 남북관계를 복원하는 동시에 남북 민간교류도 활발히 진행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이창복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이하 남측위) 상임의장 등을 면담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통일부가 전했다.

조 장관은 "베를린 선언에서도 민간교류의 역할과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면서 "현재 남북관계가 쉽지 않아 다소 시간이 걸리지만, 일관성 있게 한 걸음씩 나아가야 한다"며 민간단체 측의 이해와 협조를 요청했다.

또 앞으로 민간단체와 지속적인 소통을 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이창복 상임대표 의장, 조명균 통일장관 면담
(서울=연합뉴스) 이창복 6·15 남측위 상임대표의장(오른쪽 세번째부터)이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면담 후 관계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2017.7.17 [통일부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이 상임의장 등은 "기존의 제재 위주보다는 대화와 협력에 방점을 두고 대북정책을 추진해달라"면서 "향후 8·15 공동행사를 위한 6·15 남·북·해외위원장회의 등의 민간교류를 허용하고 정부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지원해달라"고 요청했다고 통일부는 전했다.

남측위는 광복절 남북 공동행사를 위한 남·북·해외 공동위원장단 회의를 하자고 북측에 제안했지만, 아직 답장을 받지 못한 상태다.

nari@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