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197216 0562017071739197216 01 0102001 5.16.13-RELEASE 56 세계일보 34769254

靑, 박근혜 前 대통령 침대 처리 골머리

글자크기

고급 제품… 경호실 등 사용 부적절 / 폐기연한 정해져 버릴 수도 없어

세계일보

박근혜 전 대통령이 사용하던 침대 처리를 놓고 청와대가 고민에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대통령이 지난 3월 10일 헌법재판소의 파면 결정 이후 삼성동 사저로 거처를 옮기면서 국가 예산으로 산 침대를 그대로 두고 떠났기 때문이다.

박 전 대통령이 쓰던 침대는 현재 청와대 접견실 옆 대기 룸으로 옮겨져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 전 대통령이 사용하던 침대는 국가 예산으로 구입된 만큼 사용 연한이 정해져 있어 해당 기간 동안은 버릴 수도 없다는 것이 청와대 관계자 설명이다.

청와대는 침대가 전직 대통령이 쓰던 물건인 만큼 숙직자나 청와대 경호실 등에서 사용하기에 지나치게 고급제품인 데다 이전 사용자가 누구인지 뻔히 아는 상황에서 사용하기도 부적절하다고 판단했다는 후문이다. 중고로 파는 방안도 검토됐다가 전직 대통령이 사용하던 제품을 일반에 파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의견도 나왔다고 한다.

문재인 대통령 취임 이후에는 부인인 김정숙 여사가 가구점에서 개인 카드로 결제해 침대를 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국가 예산으로 구입한 이상 청와대 소유 가구가 되는 것이어서 함부로 버릴 수도 없다”며 “문 대통령이 민정수석으로 일할 때 썼던 원탁을 창고에서 다시 꺼내 쓰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박영준 기자 yjp@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