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196370 0042017071739196370 01 0101001 5.16.13-RELEASE 4 YTN 0

"박근혜 정부 문건 1,361건 발견...적법하지 않은 지시사항 포함"

글자크기
[앵커]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에서 박근혜 정부 때 작성됐던 문건이 발견돼 검찰이 수사에 착수한 가운데 정무수석실에서도 추가적으로 다량의 문건이 발견됐습니다.

청와대는 일부 적법하지 않은 지시사항도 포함돼 있었다며 역시 특검에 사본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김도원 기자!

민정비서관실에 이어서 정무수석실에서도 박근혜 정부 때 작성된 문건이 추가로 나왔다고요?

[기자]
청와대는 민정비서관실에서 문건 3백 종 정도가 나왔다고 지난 14일에 발표했는데요.

같은 날 정무수석실 안에서도 무더기로 전 정부 문건이 발견됐습니다.

정무수석실 내부 정무기획비서관실 입구의 행정요원 책상 하단에 잠긴 캐비닛이 있었는데 열어봤더니 다량의 문건이 있었다는 겁니다.

정권교체 당일인 지난 5월 10일에 업무를 그만둔 지난 정부의 인턴이 쓰던 책상이었는데요.

이 문서들은 박근혜 정부의 정책조정수석실 기획비서관이 작성한 것으로 보이고요.

2015년 3월 2일부터 2016년 11월 1일까지 작성한 254건의 비서실장 주재 수석비서관회의 결과를 비롯해 모두 1,361건이나 됩니다.

김기춘 전 비서실장 이후 이병기, 이원종 전 비서실장 때 회의 내용입니다.

삼성과 문화계 블랙리스트 관련 내용은 물론, 위안부 합의, 세월호, 국정교과서, 선거 등과 관련해 적법하지 않은 지시사항이 포함돼있다고 청와대 박수현 대변인은 설명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관계자는 현안에 대해 전혀 보편타당하지 않은 대응이 포함돼 있다며, 현 정부라면 그렇게 하지 못할 내용들이라고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지난번에 발견된 문건을 처리한 방법대로 특검에 관련 사본을 제출할 예정이며 원본은 대통령기록관에 이관할 예정입니다.

이와 별도로 전 정부 문건을 찾기 위한 청와대 내 사무실 전수조사도 아직 진행되고 있습니다.

박수현 대변인은 청와대는 문건과 관련해 추가로 발견하는 내용이 있으면 즉시 보고하고 발표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지금까지 청와대 춘추관에서 YTN 김도원입니다.

▶뉴스 덕후들의 YTN페이스북

▶여러분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저작권자(c) YTN(Yes! Top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