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195896 0512017071739195896 01 0103001 5.16.13-RELEASE 51 뉴스1 0

한국당, 원전중단·박정희 우표발행 취소 따지려 했지만

글자크기

미방위 불발…"민주당, 상임위 개최 일체 응답 없어"

"에너지 정책 근간 및 역사수호 논의 못 해 안타까워"

뉴스1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가 의원들의 불참으로 개의되지 못하고 있다. 2017.7.17/뉴스1 © News1 이동원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 = 자유한국당 소속 미래창조방송통신위원회 위원들은 17일 신고리 원전 5,6호기 중단과 박정희 전 대통령 기념우표 발행 취소 등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전체회의 개최를 요구했지만 불발됐다.

미방위 소속 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오전 신상진 미방위원장실에 모여 회의 개의를 요구했다.

한국당 간사를 맡고 있는 박대출 의원은 이 자리에서 "국민의당 의원들은 (원전 중단, 박정희 우표 발행 취소) 두 가지 현안을 다 하기는 어렵다는 의견이 있었고, 더불어민주당은 상임위 개최에 일체 응답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김정재 의원은 "수조원의 세금을 날리고 몇만명의 일자리가 날아가고 전기 수급이 달린 일"이라며 "국민의 궁금증을 풀어줘야 하는데 여당이 횡포를 부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사드는 절차적 정당성을 지키기 위해 환경영향평가를 해달라고 하면서 왜 에너지 정책은 절차를 다 무시하는지 이해가 안 된다"며 "원전 문 닫는 것을 하루아침에 하는 것은 이해가 안 된다"고 덧붙였다.

송희경 의원은 "신고리 5, 6호기 공정 근로자가 2만9000여명, 가족까지 합하면 10만명의 생계인데 너무 무성의하고 무책임하다. 하루속히 회의를 열어 그 문제를 다뤄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당 소속의 신 위원장도 "문재인 정부가 북한 핵을 폐기하랬더니 최대 정청 에너지인 원전을 폐기한다는 것이 이해가 안 된다"며 "원전 반대가 촛불혁명이라 생각할지는 모르나, 촛불혁명에 참여한 국민을 대통령이 자기 뜻대로 오해하면 안된다. 간사들이 협의해 원전 중단에 대한 국민의 궁금증을 규명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신 위원장은 "상임위원회 개최를 아직 민주당이 답을 안주는데, 상임위를 개최할 수도 있다"며 "오후 2시에 또 하기로 했으니 그때까지 여당간사끼리 연락하시라"고 한국당 의원들에게 말했다.

박 전 대통령 기념우표에 대해서도 성토가 이어졌다.

민경욱 의원은 이날 오후 한국당 의원들만 자리한 미방위 회의실에서 미국과 중국의 대통령들의 기념 우표 발행을 사례로 들며 "현대사에서 큰 역할을 했고, 가난을 물리치고, 경제적 기틀을 잡은 박정희 전 대통령의 우표 발행이 손바닥 뒤집듯 바뀌었다"며 "7년후 다가올 김대중, 10년후 김영삼 탄생 100주년 때는 어떻게 할 것인가 의심을 거둘 수 없다. 우정사업국은 이번 결정을 재고해달라"고 촉구했다.

결국 이날 오후 2시가 되도 미방위 전체회의는 열리지 못했다. 4명의 한국당 의원들은 다른 정당 의원들을 기다렸으나 결국 개회 정족수 5명을 채우지 못했다.

박대출 의원은 이 자리에서 "국가 에너지 정책의 근간을 지켜나가고, 또 우리 역사 수호에 있어 올바른 방향을 잡아나갈 것인가하는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전체회의를 소집하려고 노력했다"며 "그럼에도 여야 간에 원만한 의사일정이 합의되지 못해 열리지 못하고 있다. 안타까운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hjin@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