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194916 1092017071739194916 03 0301001 5.17.5-RELEASE 109 KBS 0

6월 민간아파트 분양가 전월비 0.96% 상승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택도시보증공사는 6월말 기준 전국 민간아파트 평균 분양가격을 조사한 결과, 최근 1년간 ㎡당 평균 분양가격이 301만2천원(3.3㎡당 약 994만원)으로 전월보다 0.96% 상승했다고 17일 밝혔다.

주택도시보증공사의 분양가 통계는 공표 시점 기준 최근 1년간 분양가를 평균한 것으로, 작년 6월 기준 시점에 비해선 6.70% 상승했다. 수도권의 ㎡당 평균 분양가격은 449만4천원으로 전월보다 2.41% 상승했고, 5대 광역시 및 세종시(0.87%), 기타 지방(0.03%) 역시 ㎡당 평균 분양가격이 지난달에 비해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시도별로 보면 전월보다 ㎡당 평균 분양가격이 가장 많이 오른 곳은 서울(4.17%)로 666만7천원(3.3㎡당 2천200만1천원)이었다. 이어 전북(3.34%), 충남(2.32%), 강원(2.24%)이 뒤를 이었다. 전월보다 평균 분양가격이 가장 크게 떨어진 지역은 제주로 5.35% 하락했다.

면적별로는 전용면적 85㎡ 초과 102㎡ 이하 아파트가 2.73% 상승했고, 전용면적 60㎡ 초과 85㎡ 이하가 0.68% 올랐다. 지난달 전국의 민간 분양아파트는 총 2만8천446세대로 전월대비 1만6천236세대(133%) 늘었다. 전년 동월 대비로는 8천447세대(23%) 감소했다.

주택도시보증공사 김성우 연구위원은 "재개발·재건축사업 추진의 영향으로 서울의 민간아파트 분양가격 상승세는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 연구위원은 또 "최근 청약시장이 국지적 과열 현상을 보이고 있지만, 입주 및 입주예정물량과 정부의 후속 정책 발표 등이 부담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어 향후 청약수요의 감소와 더불어 민간아파트 분양가격 상승 폭도 둔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재희기자 (leej@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