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193322 0512017071739193322 07 0703001 5.16.13-RELEASE 51 뉴스1 0

곽현화, 이수성 감독 맞설까…"곧 입장 표명 하겠다" [공식]

글자크기
뉴스1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개그우먼 곽현화가 "곽현화가 나를 성범죄자로 몰았다"라며 기자회견을 연 이수성 감독에 대해 입장 표명을 하겠다고 알렸다.

곽현화는 17일 오후 자신의 SNS에 "제가 지금 전화통화를 못한다. 죄송하다. 조금 있다 저도 입장표명하겠다"라고 글을 올렸다. 이는 이날 오전 서울 강남구 프리마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을 공격한 이수성 감독의 주장에 대한 반응인 것으로 보인다.

이수성 감독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곽현화와 영화 '전망좋은 집'의 노출신 관련 갈등을 빚어온 것에 대해 "곽현화 씨는 나와의 통화내용을 몰래 녹취한 후 내가 잘못을 인정했다고 주장하면서 자신의 허락 없이 가슴노출 장면을 공개하며 자신이 큰 피해를 입게 됐다며 손해배상금으로 무려 3억원을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아무리 합의금 명목으로 큰돈을 받아내기 위해서 감독을 압박하고자 저지른 행위라 하더라도, 사람의 행위에는 도리라는 것이 있을 것인데, 곽현화 씨가 영화감독인 나를 성폭력범죄자로 몰고간 행위는 그 정도를 너무나 심하게 어긴 행위다"라며 자신의 무고함을 역설했다.

이수성 감독과 곽현화의 '악연'은 지난 2012년 시작됐다. '전망 좋은 집' 개봉 당시 곽현화 측은 극의 흐름상 필요한 부분이라는 이수성 감독의 설득에 따라 당초 약속하지 않았던 상반신 노출신을 찍었다고 주장했고, 해당 장면의 삭제를 요구했다. 이는 받아들여져 개봉 버전에서 노출신이 삭제됐지만, 다시 감독판에 포함돼 나오면서 소송으로 번졌다. 곽현화 측은 이 감독을 성폭력처벌법 위반 혐의로 2014년 4월 고소했다.

하지만 서울중앙지법 형사16단독은 "이수성 감독이 민사소송 등 법적 분쟁에 휘말릴 위험을 감수하면서 노출 장면을 요구하거나 배포했다고 보기 어렵다고 판단했다"며 무죄 판결을 내렸다.

한편 이수성 감독이 곽현화를 정보통신이용촉진및 정보보호등에 관한 법률 위반과 명예훼손 혐의로 맞고소한 부분에 대해서는 무고 혐의가 적용했다. 검찰은 이 감독이 고소사건 무마를 목적으로 허위사실을 신고했다고 보고 무고 혐의를 적용, 재판에 넘겼다.

곽현화는 지난달 30일 이에 대해 "이수성 감독이 저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했었는데요. 혐의없음으로 결과가 나왔어요. 당연한결과인데 왜 괜히 눈물이 날까요. 다행히 오늘밤엔 잘 잘수 있을것 같다"고 심경을 밝힌 바 있다.

eujenej@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