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186048 0112017071739186048 07 0711001 5.16.13-RELEASE 11 머니투데이 0

"17억 무슬림 잡아라"…무슬림 식당 252개로 확대

글자크기
[한국관광공사, ‘무슬림 친화 레스토랑 분류제’ 사업…올해 117개 식당 신규 참여, 경상권에 71개]

머니투데이

할랄 레스토랑 인증 로고.

중국 관광객이 현격히 줄어 관광 시장이 17억 무슬림을 향하면서 무슬림을 위한 친화 식당이 대폭 확대된다.

한국관광공사는 무슬림이 한국에서 걱정 없이 식사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현재 시행 중인 ‘무슬림 친화 레스토랑 분류제’ 사업에 올해 117개 식당이 새롭게 참여한다고 17일 밝혔다.

사업 첫해인 작년에 참여한 135개를 포함해 모두 252개 식당이 무슬림 친화 레스토랑으로 분류된 셈이다.

율법에 따라 돼지고기와 술 등을 먹지 못하는 무슬림은 나라마다 조금씩 차이를 보인다. 예를 들어 카자흐스탄은 무슬림 인구가 70%에 이르지만 1인당 알코올 소비량이 아시아에서 한국과 1, 2위를 다툴 정도로 음주를 즐긴다.

공사는 이에 착안해 무슬림에게 적합한 식당을 4개 유형으로 분류했다. 외부 인증기관으로부터 인증을 받은 식당(‘할랄 공식인증’ 유형)과 운영자 스스로 할랄임을 밝힌 식당(‘자가인증’ 유형)은 어떤 무슬림이라도 안심하고 찾을 수 있는 곳이다.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율법에 어긋나지 않는 메뉴를 일부만 제공하는 식당(‘무슬림 프렌들리’ 유형)은 다른 선택의 여지가 없을 경우 무슬림이 상대적으로 안심하고 찾을 수 있는 곳이다. 돼지고기만 피하면 된다고 생각하는 무슬림이라면 돼지고기가 섞인 재료를 전혀 쓰지 않는다고 밝힌(‘포크 프리’ 유형) 식당을 방문하면 된다.

새로 참여한 117개 식당 중 4분의 3인 71개 식당이 경상권에 분포돼 있다. 또 프랜차이즈 업계에서 한 곳이 처음으로 분류제에 참여하는 등 무슬림 관광객 끌어모으기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공사는 참여 식당의 홍보를 돕기 위해 9, 10월 2개월간 공동 프로모션 행사인 ‘할랄 레스토랑 위크’를 개최한다.

한국관광공사 관계자는 “무슬림 방한 여건 조성은 인프라 문제이기도 하지만, 결국 타인의 문화를 이해하려는 노력의 문제”라고 말했다.

김고금평 기자 danny@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