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169884 0242017071639169884 03 0304001 5.16.13-RELEASE 24 이데일리 39071334

'면세점 게이트' 롯데도 삼키나..짙어지는 의혹에 신규특허 '올스톱'

글자크기

3차 시내면세점 계획 청와대 보고 전 입수

장선욱 롯데면세점 대표 내부공유하며 "대외비" 강조

코엑스점 특허 만료 앞두고 터진 악재로 '전전긍긍'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송주오 기자] 롯데면세점이 ‘정부와 사전 접촉설’이라는 초대형 악재에 휩싸였다. 지난해 관세청의 3차 시내면세점 추가 계획 발표를 앞두고 관련 정보를 롯데면세점이 미리 입수한 정황이 확인됐기 때문이다. 그동안 롯데면세점은 1, 2차 심사과정에서 부당한 대우를 받아 최대 피해기업으로 평가돼 왔다.

롯데 측은 세간에 떠도는 풍문을 공유한 차원이라며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롯데면세점은 당장 올해 말 코엑스점 특허 만료를 앞두고 있어 이번 사안이 향후 어떤 영향을 미칠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16일 업계와 사정당국에 따르면 지난해 2월 18일 당시 김낙회 관세청장은 청와대 지시를 받은 시내면세점 추가 방안 보고서를 전달했다. 장선욱 롯데면세점 대표는 이보다 하루 앞선 17일 관련 내용을 접하고 롯데면세점 내 모 상무에게 이를 공유하며 “청와대 보고 일정 절대 대외비”라는 문자메시지를 남겼다. 롯데면세점 측은 면세점 추가 허가와 관련된 용역보고서 내용과 진행 상황 등의 정보도 파악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업계 안팎에선 롯데면세점이 박근혜 정부 고위 관계자들과 사전에 접촉했다는 의혹의 시선을 보내고 있다.

롯데면세점은 이에 대해 선을 그었다.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장선욱 롯데면세점 대표가 다양한 분야의 고위급과 접촉하는 과정에서 들은 내용을 그룹 내에 공유했다”며 “다만 그 내용이 풍문이기 때문에 대외비라고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면세점 게이트의 피해자로 동정여론을 등에 업었던 롯데면세점의 입장은 난처해졌다. 감사원이 3차 시내면세점 심사과정도 추가 감사를 검토하고 있어 그 후폭풍을 가늠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감사원의 1차 관세청 감사결과에선 1, 2차의 심사과정에 대한 감사내용과 3차 시내면세점의 추가 진행된 배경만 언급됐다. 롯데면세점은 지난해 말 이뤄진 3차 시내면세점 사업자로 선정되면서 올해 초 월드타워점을 재개장 할 수 있었다. 그동안 1, 2차 심사과정에서 롯데면세점이 불합리한 평가를 받았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한화, 두산에 대한 비난 여론과 함께 롯데면세점을 동정하는 여론이 일었다. 롯데면세점은 이를 통해 그동안 세간에 떠돌던 로비 의혹도 한 번에 털어낼 수 있었다.

올해 만료를 앞둔 코엑스점 재계약을 노리고 있는 롯데면세점은 여론의 향배와 사태 추이를 예의주시 하고 있다. 코엑스점은 올해 12월 31일로 특허 기간이 만료된다. 관련법에 따르면 특허기간 만료 7개월 전부터 사업자 모집 공고를 낼 수 있는데 관세청은 아직까지 공고를 내지 못하고 있다. 천홍욱 관세청장이 자리에서 물러난 데다 최근 발표된 감사결과 이후 관세청의 시내면세점 업무가 모두 정지되면서 언제 공고가 나올지 기약할 수 없는 상황이다. 관세청 관계자는 “코엑스점 사업자 모집 공고를 올해 낼 예정이지만 구체적으로 언제 낼지 장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업계에선 사업자 모집 공고가 나오더라도 롯데면세점이 쉽게 낙찰받기 어려울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3차 시내면세점에 대한 감사원의 추가 감사결과를 받아봐야 하지만 특혜 여부가 드러나면 롯데면세점 코엑스점의 특허 기간 연장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