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8640319 0372017062038640319 02 0208001 5.17.9-RELEASE 37 헤럴드경제 0

[날씨&라이프] 33도 넘나드는 폭염…내륙에는 소나기 소식

글자크기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20일 화요일은 낮 기온이 33도 안팎을 오르내리는 폭염이 계속될 전망이다.

이날의 아침 최저기온은 16~22도, 낮 최고기온은 25~33도로 전날과 비슷한 수준의 폭염이 예상된다. 기상청은 “동해 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을 받다가 중부지방은 차차 그 가장자리에 들겠다”며 “내륙을 중심으로 낮 최고기온이 33도 이상 올라 더운 곳이 많겠다”고 설명했다.

중부지방은 낮부터 구름이 많아지겠고, 강원 내륙과 경북 북부내륙은 소나기가 예고됐다. 기상청은 대기가 불안정해지며 오후에 5㎜ 안팎의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며 제주도에도 낮 한때 5~20㎜의 비가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소나기가 내리는 지역에는 돌풍이 불고 천둥·번개가 칠 수 있으니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헤럴드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세먼지 농도는 오전에 일시적으로 수도권과 충청권을 중심으로 ‘나쁨’ 수준까지 짙어지겠고, 오존농도도 서울 전역에서 ‘나쁨’ 수준을 기록하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동해 앞바다에서 0.5∼1.0m, 남해 앞바다에서 0.5∼1.5m로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서해와 동해에서 0.5∼2.0m, 남해에서 0.5∼3.0m다.

osyoo@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