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8638885 0232017062038638885 01 0101001 5.17.5-RELEASE 23 아시아경제 0

'뉴스룸' 김종대 "문정인 특보, 논란 예상 못했을 것"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사진=JTBC '뉴스룸' 캡처


김종대 정의당 의원이 문정인 특보 발언과 관련한 입장을 밝혔다.

19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는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인 김종대 정의당 의원과의 전화 인터뷰가 진행됐다. 김종대 의원은 문정인 특보와 미국 동행 중이다.

이날 손석희 앵커는 김종대 의원에게 "문정인 특보의 발언은 (이전 정부에서 나온 발언에 비해) 한 발 더 나간 측면은 있는데 국내에서 벌어진 이러한 논란을 예상 못 했냐"고 물었다.

이에 김 의원은 "어느 정도 말은 있을 거라고 봤지만, 이렇게 뜨거울 것이라고는 문 특보 자신도 예상하지 못했을 거다"며 "다만 지금 국내에서의 논란이 미국에서 나오는 반응이라기보다는 자체적으로 생산된 하나의 '한미동맹에 균열을 가할거냐'는 프레임으로 다가오고 있기 때문에 매우 당혹스럽게 보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김 의원은 "북핵문제 해결을 위해서 우리가 여러가지 전략을 논의하고 생산적인 토론을 하는 게 아니라, 한국정부가 조금 움직이고 우리가 좀 앞서 나가면 '한미동맹 깨자는 거냐' 이렇게 윽박지르듯이 국내 언론에서 나오고 있는 점은 상당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손 앵커가 "미국 측이 필요 이상으로 오해할 가능성을 청와대는 생각하고 있는 것 아니냐"고 질문하자 김 의원은 "미국 정부와 충분히 협의한다는 단서를 수도 없이 달았다"고 답했다.

김 의원은 또한 "문제는 문정인 특보의 강연인데, 이 강연에서 개인의견이라는 걸 전제했고, 미국 정부와 충분히 협의해서 한미 훈련이라던가 전략자산의 한반도 배치 축소를 논의할 수 있다 이정도 얘기다"며 "그렇다면 문 특보가 정부 당국자가 아니기 때문에 개인의견으로 할 수 있는 충분한 말을 했다고 본다" 말했다.

아시아경제 티잼 조아영 기자 joa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