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8638884 0042017062038638884 01 0101001 5.17.1-RELEASE 4 YTN 0

강경화 후폭풍...야3당 '보이콧'에 국회 파행

글자크기
[앵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임명된 뒤 야당은 협치가 무너졌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야당이 일제히 국회 일정을 거부하면서 어제 열릴 예정이었던 상임위원회는 모두 연기됐습니다.

조태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에 거세게 반발하는 자유한국당, 대응 전략을 논의하는 의원총회에선 문 대통령을 규탄하는 피켓까지 등장했습니다.

"대통령은 시정하라! (시정하라!)"

자유한국당은 논의 끝에 항의의 표시로 당분간 국회 상임위원회 활동에 불참하기로 했습니다.

[정우택 /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 : 항의의 표시로 당분간 냉각기를 가져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고, 당분간 오늘(19일)부터 하는 상임위 활동에 대해서는 응하지 않기로….]

그동안 국회 절차에는 응하면서 자기 목소리를 내오던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역시 격앙된 분위기입니다.

국민의당은 전면적으로 인사청문회를 거부할 계획은 아니라면서도 임명 강행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 표명이 없다면 국회 의사일정에 협조할 수 없다고 못 박았습니다.

[박주선 /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 (야당의 주장을) 발목잡기 또는 대통령에 대한 선전포고로 간주하고 문재인 대통령이 '마이 웨이'를 한다면 국회는 존재할 이유가 없습니다.]

바른정당은 국민의당보다 훨씬 강경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청문회는 참고자료에 불과하다는 말로 의회 민주주의를 무시하고 있다며 국회 일정을 일단 하루 동안 전면 거부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주호영 / 바른정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 : 과정은 전혀 공정하지 않았고 결과도 결코 정의롭지 못했습니다. 인사 배제 5원칙에 해당하는 사람이라도 기회가 균등하게 적용된다는 말에 불과하다는 걸 알게 됐습니다.]

이에 따라 어제로 예정됐던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 보고서 채택 등 국회 상임위원회 일정은 모두 연기됐습니다.

다만 무한정 국회 일정을 거부하다간 역풍을 맞을 수 있다는 우려도 야당 내부에서 제기되고 있습니다.

또, 인사청문회가 야당으로서는 가장 효과적인 공세의 수단이 될 수 있는 만큼 조만간 의사일정에 복귀한 뒤 사안에 따라 대응을 달리하는 전략을 택할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 나옵니다.

YTN 조태현[choth@ytn.co.kr]입니다.

▶뉴스 덕후들의 YTN페이스북

▶여러분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저작권자(c) YTN(Yes! Top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