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8636950 0352017061938636950 09 0902001 5.16.11-RELEASE 35 한겨레 0

[김주대 시인의 붓] 섬

글자크기
[한겨레]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렷하게 발음하기 위해 바다가 수평선 위로 목젖을 내밀었다. 바람 불고, 큰 혀 출렁이며 밀려온다. 한 말씀 있을 듯하여 눈과 귀를 연다. ▶ 한겨레 절친이 되어 주세요! [신문구독] [주주신청]
[▶ 페이스북] [카카오톡] [위코노미] [정치BAR]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