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8636916 0512017061938636916 04 0402001 5.17.5-RELEASE 51 뉴스1 0

아베 "G20서 '北대응' 한미일 스크럼 확인하겠다"

글자크기

"美日 '서프라이즈' 없는 관계…美中 가까워지면 日도 이득"

뉴스1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9일 오후 관저에서 통상국회(정기국회) 폐회에 즈음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19일 북한의 거듭된 도발에 맞서기 위한 한국·미국과의 공조 필요성을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오후 통상국회(정기국회) 폐회에 즈음한 기자회견을 통해 내달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리는 주요 29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적극적인 정상외교를 전개할 것"이라며 "도발 수위를 높이고 있는 북한 문제와 관련해선 일·미·한의 튼튼한 '스크럼'을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아베 총리는 미·일 동맹 관계에 대해 "(일본) 외교·안보의 기축"이라면서 "모든 수준에서 의사소통을 긴밀히 함으로써 서프라이즈(돌발 상황)가 없는 관계를 만드는 게 중요하다. 지금 그런 관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또 미국과 중국과의 관계에 대해선 "양국이 가까워지면 일본이 곤란해지는 게 아니냐는 얘기가 있지만 난 그리 생각지 않는다"면서 "미·중의 신뢰관계는 세계와 일본 모두에 '플러스'(이득)가 된다"고 주장했다.

아베 총리는 앞으로 연내 한·중·일 3국 정상회의 개최를 위한 준비도 본격화해 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베 총리는 러시아와의 관계에 대해선 양국의 영유권 갈등 지역인 쿠릴 4개 섬(일본명 북방영토)에서의 공동 경제활동을 위한 민·관 조사단의 현장방문이 이달 말 이뤄질 예정이라면서 이를 통해 "(러·일) 평화조약 체결을 위한 프로세스를 진전시키고 싶다"고 말했다.

이밖에 아베 총리는 미국이 탈퇴한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에 대해선 다음 달 일본에서 수석협상관 회의가 열릴 예정임을 들어 나머지 11개 회원국만으로 조기 발효토록 하는 방안을 본격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유럽연합(EU)과의 경제동반자협정(EPA) 협상에 대해서도 "가능한 한 조기에 큰 틀의 합의를 실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밖에 아베 총리는 인권 침해 논란 속에 지난달 15일 연립 여당인 자민·공명당 주도로 일본 국회를 통과한 '조직범죄처벌법' 개정안, 이른바 '공모죄' 법안에 대해선 "정부로선 설명을 거듭해왔지만 모든 국민의 이해를 얻진 못했다. 그건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며 "국회 심의에서의 지적을 바탕으로 적절히 운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모죄' 법안은 범죄를 사전 모의만 하더라도 처벌할 수 있도록 하고 있어 "특정 개인이나 단체에 대한 표적 수사에 악용될 수 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집권 자민당(자유민주당) 총리는 아베 총리는 헌법 개정 문제와 관련해선 "아직 자민당의 안(案)이 국회 헌법심사회에 제출되지 않았다"며 "여야를 넘어 건설적인 논의가 이뤄질 수 있도록 내용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global@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