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8636814 1092017061938636814 04 0401001 5.17.1-RELEASE 109 KBS 0

이탈리아 당국, ‘테러선동 혐의’ 이라크인 망명신청자 체포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탈리아 당국이 테러를 선동한 혐의 등으로 이라크 출신의 망명 신청자를 체포했다.

이탈리아 내무부는 남부 칼라브리아 주의 크로토네 난민센터에 거주하던 29살의 이라크인을 테러 관련 혐의로 체포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경찰은 "용의자는 테러 공격을 저지르려는 음모를 꾸몄으며, 난민센터의 동료들에게 폭력과 범죄 행위를 부추겼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슬람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의 선전물과 관련 뉴스를 동료 난민들에게 나눠주고, IS 가입을 독려했다고 경찰은 덧붙였다.

일간 라 레푸블리카는 당국은 이 용의자가 "지하드(성전)에 가담하기 위해 이라크나 시리아에 갈 필요가 없다. 이탈리아에 머물며 이교도들을 심판할 것이다. 그들은 목이 베여야 한다"고 말한 여동생과의 통화 내용도 확보했다고 보도했다.

내년 상반기 총선을 앞둔 이탈리아는 이번 일을 계기로 난민 논란이 더욱 거세질 것으로 전망된다.

국고로 운영되는 이탈리아의 난민 센터에는 현재 총 20만 명의 난민이 머물고 있다.

조정인기자 (j4u@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