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8636775 0182017061938636775 04 0401001 5.17.9-RELEASE 18 매일경제 0

WSJ "北·美, 1년 넘게 비밀 외교채널 가동"…`마담최`는 누구?

글자크기
북한과 미국이 1년 이상 비밀 외교채널을 가동해 왔다고 18일(현지시간)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신문은 미국 외교관들이 평양과 유럽 몇몇 도시에서 최선희 북한 외무성 미국국장 등을 만났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영어가 유창한 '마담 최(최선희)'는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에 직접 접근할 수 있는 것으로 추정되며, 미 정부 관계자들에게도 잘 알려진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양국은 주로 오토 웜비어 등 북한에 억류된 미국인 석방 문제를 논의했다. 북한 핵·미사일 프로그램 억제에 관해서도 다뤘다.

워싱턴 DC 소재 싱크탱크 '뉴 아메리카 재단'의 수잔 디매지오 국장이 지난해 초 비공식 대화 채널을 수립하는 것을 도왔다.

디매지오 국장은 지난해 초 스톡홀름에서 북한과 접촉했으며, 작년 2월 북한을 방문해 북핵 문제를 논의했다.

대북 협상가로 북한을 방문한 적이 있는 빌 리처드슨 전 미국 뉴멕시코 주지사는 이 기간 뉴욕에서만 북한 외교관을 20차례 가량 만났다.

약속 장소는 주로 북한 유엔 대표부 건물 인근 '팜 스테이크하우스'였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한 뒤 부터는 북한과의 공식·비공식 대화 채널이 병합되는 모습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조셉 윤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지난 2월 뉴욕에서 최선희 국장과 다른 북한 외교관을 처음으로 만나 회담했다.

윤 특별대표는 지난 12일 평양을 방문해 억류된 미국 시민권자를 만났으며 웜비어의 석방을 끌어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