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8636606 0042017061938636606 01 0101001 5.16.11-RELEASE 4 YTN 0

국회 운영위가 뭐길래?..."조국 소환" vs "위원장 교체"

글자크기
[앵커]
정부의 인사 검증을 둘러싼 여야 갈등이 국회 운영위원회를 둘러싼 기싸움으로 번지고 있습니다.

일반인들에게는 생소한 국회 운영위가 인사청문회 국면에서 왜 논란의 중심이 되고 있는지 전준형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우상호 / 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지난해 9월) : 우병우 민정수석이 반드시 참석해야 한다는 점을 우리 위원회 결의로 청와대에 요구할 것을 요청합니다.]

[정진석 / 전 새누리당 원내대표 (지난해 9월) : 우리가 위원회 결의로 기관 증인에 대한 출석을 요구하고 만약 불출석한다면 법에 따른 제재를 가하면 되는 거지….]

최순실 씨 국정농단 사태가 불거진 지난해 9월,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벌어진 공방입니다.

국회와 대통령 소속기관을 담당하는 상임위원회인 운영위원회의 가장 큰 역할은 사실상 청와대 감시입니다.

문재인 정부 들어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퇴로 청와대 인사 검증 부실 논란이 일자 야당이 다른 상임위를 거부하면서도 운영위만은 소집하겠다고 고집하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정우택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당분간 오늘부터 하는 상임위 활동에 대해서는 응하지 않기로 얘기했습니다. 다만 운영위 문제는 내일 소집돼야 한다….]

하지만 여당은 운영위 구성이 잘못됐다면서 위원장직부터 내놓으라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국회 운영위원장은 관례적으로 여당 원내대표가 맡아왔는데, 지난 대선 이후에도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가 위원장직을 유지하면서 정부 발목잡기용으로 이용하려 한다는 겁니다.

[우원식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국회를 정상화하려면 운영위원장은 여당 원내대표가 하는 게 합당한 일이거든요. 국회가 지금까지 그렇게 운영돼왔고. 운영위원회가 국정을 발목 잡는 용도로 쓰여서는 안 된다는 게 저희 입장입니다.]

이에 반해 자유한국당은 국회법에 상임위원장 임기가 2년으로 보장돼있는 만큼 위원장직을 양보할 생각이 없다는 입장입니다.

지난해 20대 국회 원 구성 당시 여당이었던 새누리당은 운영위원장을, 원내 제1당이었던 민주당은 국회의장을 가져가기로 합의했습니다.

대통령 탄핵 사태로 예상치 못한 시점에 여야가 뒤바뀐 여파가 청와대 감시 권한을 가진 운영위원회 쟁탈전으로 번지고 있습니다.

YTN 전준형입니다.

▶뉴스 덕후들의 YTN페이스북

▶여러분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저작권자(c) YTN(Yes! Top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