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8636235 0512017061938636235 01 0103001 5.17.1-RELEASE 51 뉴스1 0

김부겸, 한국당 뺀 4당 지도부 예방…정부조직법 처리 호소

글자크기

정부조직법 통과 호소…지방분권·균형발전 강조하기도

뉴스1

김부겸 행정자치부 장관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예방하고 있다. 2017.6.19/뉴스1 © News1 이동원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이후민 기자,김수완 기자,이정호 기자 = 김부겸 행정자치부 장관은 19일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바른정당, 정의당 지도부를 예방, 새 정부 부처 개편 방안이 담긴 정부조직법 개정안 처리의 협조를 요청했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를 만나 "국회에서 여야가 정부조직법을 합의해줘야 새 정부가 원만하게 출범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부분과 관련해 원내대표와 의원들의 조금 더 강한 관심을 부탁한다"며 "여러 가지 방안이 있을 것으로 믿고 있고 저 역시 큰 기대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야당 원내지도부에도 이런 저희 절박함을 잘 전해줄 것을 요청한다"며 "저 역시 여러 의원들의 지적이 정부 쪽에도 잘 전달 될 수 있도록 최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김 장관은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을 만나서도 "저한테 주어진 첫 과제가 정부조직법인 만큼 통과가 돼야한다"고 호소했다.

박 비대위원장이 청와대의 강경화 외교부장관 임명 강행에 대해 항의하자 "야당의 입장을 잘 반영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하기도 했다.

그는 주호영 바른정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를 예방해서도 "앞으로 우리 정부가 여러 가지 고리를 풀어가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해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했다.

이어 "국회가 국민 대표기관으로서 갖고 있는 중요성을 알기에 그곳에서 반영되는 국민의 염원을 가감 없이 전달하도록 노력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김 장관은 심상정 정의당 상임대표와 만나서는 지방분권과 국토 균형발전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그는 "국회에서 개헌특위가 열리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대통령도 지방분권과 함께 국토균형발전이라는 가치가 같이 들어가야 대한민국 공동체 전체가 함께 잘 사는 나라 만들 수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회 내 토론과정에서도 그런 문제들을 계속 짚어주면 좋겠다"고 요청했다.

한편 이날 김 장관과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겸 당대표 권한대행과의 만남은 성사되지 않았다.
jh.lee@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