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8636209 0562017061938636209 04 0403003 5.17.5-RELEASE 56 세계일보 0

WSJ “美, 1년 넘게 北 외교관과 비밀 접촉”

글자크기

北 억류 미국인 석방 막후 대화 / 외무성 최선희 국장 핵심 인사 / 웜비어 혼수상태로 ‘채널’ 막혀 / 남은 3명 석방 땐 대화 가능성

세계일보

미국과 북한의 외교관들이 1년 넘게 평양과 유럽 주요 도시에서 비밀접촉을 이어왔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접촉을 이어온 북한의 핵심 인사는 외무성의 최선희(사진) 미주국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WSJ에 따르면 미국의 대북 접근은 북한에 억류 중인 미국인 석방과 북한 핵·미사일 개발 억제 목적에서 이뤄졌다. 양국의 막후대화는 13일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가 혼수상태로 귀국하면서 표면으로 드러났다. 북핵 6자회담 미국 측 수석대표인 조셉 윤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는 지난 6일 뉴욕에서 유엔주재 북한대표부와 접촉해 웜비어 건강상태를 전해들은 뒤 12일 의료진을 대동하고 평양에 들어갔다.

이번에 드러난 만남 이외에도 미국 외교관들은 최 국장 등과 1년 이상 접촉해 왔다는 게 WSJ의 보도이다. 최 국장은 영어가 유창한 외교통으로 미국 외교관들 사이에도 널리 알려진 인물이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도 인정하는 인물로 알려져 있다. 지난 5월 스위스에서 최 국장과 접촉했던 로버트 아인혼 전 미 국무부 비확산·군축담당 특보는 “최 국장은 풍부한 경험과 인맥을 구축한 핵심 교섭 담당자”라고 평가했다.

세계일보

양국의 막후대화엔 빌 리처드슨 전 뉴멕시코 주지사도 일정한 역할을 했다. 그는 지난해부터 뉴욕에서 북한 외교관들을 20여차례 만났으며 웜비어 석방 문제를 논의했다. 트럼프 정부는 애초 지난 3월 초 뉴욕에서 양국 외교라인 접촉을 추진해 조셉 윤 특별대표가 뉴욕에서 최 국장 등 북한 외교관들을 만나기로 했다. 하지만 이보다 앞서 2월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김정남이 암살되면서 관련 일정은 취소됐다. 양국 외교관들이 다시 만난 것은 5월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열린 반관반민회의를 통해서였다.

1개월 뒤 웜비어가 혼수상태로 귀국하면서 양국의 막후대화 채널은 가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리처드슨 전 주지사는 “웜비어가 혼수상태로 귀국해 양국 사이의 대화 분위기는 얼어붙었다”며 “미국인 억류는 북한 정찰총국이 관할해 외무성은 웜비어의 상태를 정확히 파악하지 못했을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두 나라는 비밀접촉을 이어갈 가능성이 있다. WSJ는 북한이 억류 중인 미국인 3명을 즉각 석방한다면 양국 사이에 진정한 대화가 진행될 것이라는 기대도 있다고 관계자의 말을 전했다.

워싱턴=박종현 특파원 bali@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