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8635536 0372017061938635536 06 0602001 5.16.11-RELEASE 37 헤럴드경제 0

'올드스쿨' 강성범의 소신발언 #'웃찾사' #정치적 외압(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보이는 라디오


[헤럴드POP=김은지 기자] 개그맨 강성범이 소신 발언을 이어갔다.

강성범은 19일 오후 방송된 SBS 러브FM '김창렬의 올드스쿨' 월요일 월요일은 추억이다 코너에 출연했다. 이날 강성범은 SBS '웃찾사' 종영, 코너 폐지, 공개 코미디의 현실 등과 관련해 자신의 의견을 밝혔다.

먼저 강성범은 DJ 김창렬로부터 '웃찾사'에서 잘 방영되다가 폐지된 LTE뉴스 코너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이에 대해 강성범은 "전 정권이 출범하고 1년이 안 됐을 때, 모든 언론이 조심하고 있을 때 전 대통령은 어땠다고 정치 풍자 개그를 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이때 방송을 그만할 뻔했다. 높은 분이 전화해서 코너를 그만 두게 됐다"며 LTE코너 폐지에 대한 비화를 전했다.

'웃찾사' 종영 이후의 근황도 전했다. 강성범은 "코미디언이 코미디를 안 하니까 다른 걸 하고 돌아다녀도 백수가 된 기분이다. 아이들한테 미안하고, 집 사람한테 눈치보인다. 밖에 나가야 될 것 같으면 잘 하지는 못하지만, 낚시를 한다. 주로 민물낚시나 바다낚시를 한다. tvN '삼시세끼' 어촌편에 나가고 싶다"고 밝혔다.

이에 DJ 김창렬은 '삼시세끼'가 SBS 프로그램이 아닌데 어떡할 거냐며 걱정을 표했다. 그러나 강성범은 "요즘 SBS랑 안 좋으니까 넘어가자"며 재치있게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강성범은 점점 위축되고 있는 공개 코미디 프로그램의 현실에 안타까움을 표현했다. 그는 "이제 변해야할 것 같다. 공개 코미디로는 답이 안 나온다. 저희가 잘못한다기보다는 세상이 변하고 있다"며 "워낙 사람들이 바쁘다보니 개그 프로그램을 집중해서 안 본다. 기승전결을 다 만드려다보니 재미가 없다"고 쓴소리를 던졌다.

그러면서 "요즘 사람들한테 맞는 건 서울역에서도 볼 수 있는, 즉 소리를 안 들어도 무슨 내용인지 알 수 있는 코미디어야 한다. 바쁘다보니, 서울역에서도 볼 수 있어야 한다"며 후배 개그맨들에게 조언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