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8635281 0512017061938635281 05 0506001 5.17.9-RELEASE 51 뉴스1 0

기계의 눈 VAR, 그래도 변함없이 결정은 '사람'이다

글자크기
뉴스1

프로축구에도 비디오 판독이 도입됐다. 프로연맹은 오는 7월1일부터 VAR을 적용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여전히 최종 결정은 '사람'의 몫이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 News1


(서울=뉴스1) 임성일 기자 = 프로야구나 프로농구, 프로배구 등이 일찌감치 '비디오 판독'을 도입했던 것과 달리 아직은 '인간의 판정'을 믿고 의지했던 프로 축구판도 드디어 문을 개방한다. 오는 7월1일부터 K리그에도 비디오 레프리(Video Assistant Referees/이하 VAR)가 적용된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신문로의 축구회관에서 VAR 설명회를 열었다. 애초 연맹은 7월 중순 이후 VAR을 적용할 계획이었으나 시즌 초반 워낙 오심 관련 사고가 많이 발생해 도입계획을 앞당겼다.

VAR이 적용되는 상황은 한정적이다. '결정적'이라 부를 수 있는 상황에만 관여하는데 Δ골 상황 Δ페널티킥 미판정 혹은 오적용 Δ직접 퇴장(경고누적 퇴장은 제외) 그리고 Δ제재선수 확인 등 4가지가 전부다.

국제축구연맹(FIFA)이 범위를 4가지로 제한한 것은 필드에서 벌어지는 모든 상황에 VAR이 개입한다면 경기 자체를 진행할 수 없는 상황이 발생할 수도 있는 까닭이다. 보다 원활한 운영을 위해 도입하는 제도가 외려 해를 주면 곤란하다는 뜻이다. 따라서 '최소한의 개입'은 VAR 운영의 가장 큰 원칙이다

프로연맹은 "VAR은 주심과 부심, 대기심에 이은 또 다른 심판이라고 생각하면 된다"면서도 "역할은 최소한이다. VAR이 최고의 판정을 위한 최선의 방법은 아니고, 모든 잘못을 바로 잡을 수 있는 것도 아니다. 명백한 오심을 막고 중대한 판정을 놓치지 않도록 추가적인 '눈'의 기능을 하기 위함"이라고 취지를 설명했다. 비슷한 메시지를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개막을 앞두고도 들은 기억이 있다.

FIFA는 지난해 12월 클럽월드컵에서 VAR을 운영한 바 있으며 한국에서 열리는 U-20 월드컵을 통해 연령별 대회에서도 첫 선을 보이기로 결정했다. 그리고 개막을 하루 앞둔 5월19일 'VAR FIFA 미디어 브리핑'을 진행했다.

설명에 더해 오해를 푼다는 측면도 강했다. 인간의 스포츠인 축구에 '기계'가 개입하는 것이 과연 긍정적일지 부정적일지 설왕설래가 벌어지던 가운데 FIFA가 자신들의 입장을 밝히기 위한 자리이기도 했다. FIFA는 "우리는 심판의 판정에 간섭하기 위함이 아니라 '분명한 오류'를 바로잡기 위한 도움을 줄 것"이라면서 "결정은 여전히 사람이 내린다"고 강조했다.

당시 마시모 부사카 FIFA 심판위원장은 "분명한 오류를 바로잡기 위해 기술의 도움을 받을 뿐이지 최종 결정을 내리는 이는 심판이다. 판단은 외부 조정실에서 내리는 게 아니다"면서 "여전히 주심은 준비가 되어 있어야하고 바른 결정을 내릴 수 있어야한다. 결정은 '사람'이 내린다"고 거듭 강조했다.

K리그 미디어 설명회에서도 마찬가지였다. 프로연맹 한 관계자는 "최소한의 개입으로 최대한의 효과를 보자는 것이 VAR 도입의 목표"라면서 "분명한 것은, VAR은 주심의 판정에 '도움'을 주려는 장치라는 것이다. FIFA 방침도 마찬가지다. VAR이 주심을 감시하거나 견제하는 역할을 하는 것은 결코 아니다"는 말로 방향성을 다시 강조했다.
lastuncle@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