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8634682 0232017061938634682 04 0401001 5.17.5-RELEASE 23 아시아경제 0

美 이지스함 충돌… 미사일 추적은 첨단, 선박 탐지는 깜깜?

글자크기

미 해군 7명 사망, 미 해군 항로 공개 안해 책임 소재 규명에 난항

아시아경제

지난 17일 새벽 미국 해군 이지스 구축함 '피츠제럴드'가 일본 시즈오카현 인근 해상에서 필리핀 컨테이너 선박과 충돌했다. 사진은 피츠제럴드함의 선상된 모습. 사진 = NHK 화면 캡쳐


지난 17일 오전 1시30분께 8000t급 피츠제럴드함과 2만9000t급 필리핀 컨테이너선 ACX크리스털호가 일본 시즈오카현 이즈반도 앞바다에서 충돌해 승조원 7명이 사망하고 함장 등 3명이 다쳐 병원에 이송됐다.

컨테이너선은 선수 일부가 파손됐으나 인명피해는 없었다. 사고 당시 컨테이너 1000여 개를 적재하고 있던 ACX크리스털호는 피츠제럴드함보다 최소 네 배 이상 무거웠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최대 1000km 거리의 미사일 추적이 가능한 레이더와 요격 시스템을 갖춘 이지스 구축함 ‘피츠제럴드’의 충돌 소식에 미국과 일본을 비롯한 세계 각국에서는 이 같은 사고가 가능한 일인가에 대한 의문이 제기됐다.

이지스함에 장착된 고성능 레이더는 탄도미사일과 같은 공중 공격 탐지용이라 항해 중 상대 선박을 확인하는 기능과는 무관해 피츠제럴드함의 항로 레이더는 일반 선박과 비슷한 기능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경제

17일 새벽 일본 시즈오카 현 인근 해상에서 필리핀 컨테이너선과 충돌한 뒤 예인선에 의해 요코스카 기지로 견인된 미 해군 이지스함 피츠제럴드의 선체 우측이 크게 파손된 채 포착됐다. 사진 =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제7함대 소속 피츠제럴드함은 사고 당시 선수의 방향으로 볼 때 요코스카 기지로 복귀 중이었던 것으로 추정되고 있고, 컨테이너선은 나고야 항을 출발해 도쿄로 향하던 중으로 밝혀졌다.

해상충돌예방법에 따르면 선박이 상대 진로를 횡단할 경우 상대방을 오른쪽으로 보는 배가 피해야한다고 규정하고 있어 나란히 항해하는 경우엔 추월하는 측이 피할 의무가 있다.

앞서 ACX크리스털호 승조원은 일본 해상보안본부 수사에서 “이지스함과 같은 방향으로 진행했는데 부딪혔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보도한 바 있다.

아시아경제

지난 18일 사건 경위에 대해 밝히고 있는 조지프 오코인 미 제7함대 사령관의 모습. 사진 =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피츠제럴드함의 항로는 군사 기밀로 취급돼 미국 측이 정확한 기록을 밝히지 않은 상태라 명확한 사고 원인 조사는 일본 측 조사에 대한 미군의 협력 여부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사고 조사권은 미일 지위협정에 따라 미국에 1차 재판권이 있다.

한편 이번 사고로 파손된 부분의 수리를 위해 이지스함 한 척의 운용이 불가능해짐에 따라 일본을 중심으로 미군의 북한 미사일 탐지 업무에 차질이 생길 것으로 전망된다.

아시아경제 티잼 김희윤 기자 film4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