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8633680 0242017061938633680 08 0801001 5.17.9-RELEASE 24 이데일리 0

아이폰8 ‘전면 지문센서’ 달고 나오나

글자크기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정병묵 기자] 아이폰 10주년 기념작 ‘아이폰8’이 지문 센서를 전면에 달고 나올 수도 있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18일(현지시간) 포브스는 액세서리 제조업체 ‘모바일펀’의 아이폰8 케이스로 추정되는 유출 이미지를 인용, 아이폰8이 지문 센서를 앞면에 부착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모바일펀은 아이폰7의 이어폰 잭 제거 디자인 등 주요 정보를 출시 전에 맞춘 바 있다. 유출 이미지에 따르면 케이스의 후면에 ‘터치ID’ 지문선서를 위한 공간이 뚫려있지 않다.

포브스는 이에 대해 애플이 아이폰8의 전면 하단에 ‘기능 영역’을 별도로 탑재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포브스는 “애플이 지문 인식 및 통화, 음악재생 등을 할 수 있는 터치바 형태의 기능 영역을 아이폰8에 장착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스마트폰 보안의 필수 요소가 되고 있는 지문센서는 그 위치를 어디에 두는지를 두고 제조사들이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애플은 아이폰 전면에 스크린 하단에 지문인식 센서를 탑재하는 특허를 출원해 왔지만 최근까지 지문센서를 삼성 ‘갤럭시S8’처럼 후면에 장착할 것으로 예상됐다.

갤럭시S8은 18.5:9로 화면비율을 위아래로 길게 확장, 물리 홈버튼을 없앴다. 디스플레이 상에서 지문인식을 구현해야 하지만 아직 현존 기술로는 어렵다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이에 따라 갤럭시S8은 후면에 지문 인식 기능을 달았다.

애플이 이번 전망대로 제품 앞면에 지문 센서를 달게 된다면 비슷한 시기에 삼성 ‘갤럭시노트8’이 어떤 모습으로 등장할 지 관심이 쏠리는 지점이다.

그러나 전자업계 관계자는 “앞면에 터치 ID를 삽입하려는 시도는 현재 어려운 것으로 보인다”며 “이 기술은 부품 수급 차원에서 매우 낮은 수익률을 가져올 수밖에 없기 때문에 때문에 애플이 전면 지문센서 기능을 적용할 지 여부는 더 두고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아이폰8은 아이폰 시리즈 최초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한다. 5.8인치 사이즈에 오는 10월 첫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