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8631131 0092017061938631131 01 0101001 5.16.11-RELEASE 9 뉴시스 38501326

이혜훈, 바른정당 전대 레이스 '기선제압'

글자크기
뉴시스

광주 찾은 바른정당 당대표 후보들


【서울=뉴시스】홍세희 기자 = 바른정당 당권주자인 이혜훈 의원이 호남권 투표에서 전체 2위를 차지하면서 기선제압에 성공했다는 평가다.

19일 바른정당에 따르면 지난 17일 개최된 호남권(광주·전남·전북·제주) 정책토론회 직후부터 전날 오후 6시까지 실시한 온라인 투표 결과 이혜훈 후보는 624.9표(24.9%)를 차지해 호남을 지역구로 둔 정운천 후보 717.1표(28.6%)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이 후보는 일반당원 투표에서 336표로 전체 28.87%를 득표해 1위를 차지했다. 책임당원 투표에서는 418표(23.33%)로 하태경 후보 424표(23.66%)와 6표차로 3위를 차지했다.

호남 출신인 정운천 의원의 경우 자신의 '홈그라운드'에서 1위를 차지한 것이지만, 이혜훈 의원은 특별한 연고가 없는 지역에서 그 뒤를 바짝 쫓는 2위에 올랐다는 점에서 유의미한 결과라는 평가다.

당 안팎에서는 그간 차기 당대표에 가장 유력한 주자로 이 의원과 함께 김영우 의원이 거론됐다. 선수(選數)도 다른 주자들에 비해 높은 3선으로 각각 국회 국방위원장과 새누리당(자유한국당 전신) 최고위원을 지내 인지도 면에서 앞서있다는 평가를 받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 의원이 첫 권역별 투표에서 전체 2위를 차지한 반면 김영우 의원은 222.1표(8.9%)를 얻는데 그쳐 5위를 차지하면서 이 의원이 승기를 잡은 것 아니냐는 때이른 관측도 나온다.

한편 바른정당은 이날과 20일 지상파 방송사 주최 TV토론회를 통해 후보자들의 비전과 정책 등을 적극 알릴 계획이다.

또 21일 충청권(대전), 22일 영남권 1차(대구), 23일 영남 2차(부산), 24일 수도권(서울) 권역별 토론회를 열고 당원 선거인단 대상 휴대폰 온라인 투표를 실시한다. 총 30%가 반영되는 여론조사는 24일과 25일 이틀 간 실시된다.

hong1987@newsis.com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