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8629701 0242017061938629701 04 0401001 5.17.1-RELEASE 24 이데일리 0

日 아사히 “韓 , 2015년 위안부 합의과정 검증 나설 것”

글자크기
[이데일리 김인경 기자] 지난 2015년 한국과 일본 정부가 내놓은 ‘위안부 한일합의’에 대해 문재인 정부가 종합적으로 검증할 방침이다.

19일 일본 아사히 신문은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 기간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합의 폐기와 재협상을 공약으로 내걸었지만 당선 후에는 명확한 방침을 보이지 않고 있다”며 “검증작업을 통해 일본과 타협점을 모색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우리 정부는 일본 정부가 10억엔을 내놓게 된 경위와 소녀상 이전문제의 관련성 등을 당시 관계자 증언과 기록물 등을 살펴 검증할 방침이다. 이 구체적인 검증작업은 다음 달 예정된 한일 정상회담 후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일본은 다음 달 독일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총리의 회담을 추진하고 있다.

다만 신문은 “합의는 조약이나 관련법에 따른 것이 아니라 정치적 약속으로 위상이 규정돼 국회의원 등은 그 대상에 포함하지 않고 정부 내 검증에 그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공약에 재협상과 파기란 말을 넣은 것은 시민사회를 배려한 측면이 강했다며 위안부 문제를 둘러싼 방침을 정하는데 시간을 번 후 한일 양국 정상간 신뢰 구축에 속도를 낼 것이라 분석했다.

아사히 신문은 한국이 북한 문제 해결을 위해 일본과의 관계를 개선하려 한다고 전했다. 신문은 “한국의 새 정부가 외교 분야 최우선 과제로 남북대화를 내걸었지만북한은 군사도발을 계속하고 한미 관계에선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등을 놓고 혼란을 겪고 있다”며 “안보를 생각하면 미국과 더불어 일본과의 관계 악화는 피하고 싶어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한편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이날 오전 정례 브리핑에서 아사히신문 보도와 관련한 질문에 “(그러한) 보도가 있었다는 점은 정부가 알고 있다”면서 “어쨌든 재작년 말의 합의는 양국 간에 약속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